김광현, 계약서에 마이너리그 강등거부권 포함
김광현, 계약서에 마이너리그 강등거부권 포함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12.18 15:46
  • 게재일 2019.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메이저리그 적응할 듯”

대한민국 좌완 에이스 김광현(왼쪽)이 17일(현지시간) 미국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입단 기자회견 중 존 모젤리악 단장으로부터 새 유니폼과 모자를 받고 있다. 세인트루이스는 김광현과 2년 800만달러(93억4천만원 상당)에 계약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 좌완 에이스 김광현(왼쪽)이 17일(현지시간) 미국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입단 기자회견 중 존 모젤리악 단장으로부터 새 유니폼과 모자를 받고 있다. 세인트루이스는 김광현과 2년 800만달러(93억4천만원 상당)에 계약했다.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입단한 김광현(31)이 비교적 편안한 위치에서 선발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김광현은 세인트루이스와 계약서에 마이너리그 강등거부권(protection against being sent to the minors)을 넣었다.

계약을 주도한 김현수 에이전트는 18일(한국시간) 통화에서 “김광현이 계약서에마이너리그 강등거부권을 넣었다”며 “메이저리그 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마이너리그 강등 거부권은 곧 메이저리그 출장 보장권이다.

만약 세인트루이스가 김광현을 마이너리그로 보내려면 김광현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김광현은 자유계약선수(FA)가 된다.

아울러 해당 연도 보장 연봉을 지급해야 한다. 절대적으로 선수에게 유리하다.

김광현은 지난달 “메이저리그 출전 기회를 많이 주는 팀과 계약하겠다”고 밝혔는데, 마이너리그 강등 거부권을 관철하면서 본인이 원하던 ‘보험 장치’를 마련했다.

마이너리그 강등거부권은 심리적으로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김광현은 스프링캠프 시범경기에서 시험대에 오르는데, 여러 가지 시행착오를  겪더라도 마이너리그로 강등되는 최악의 상황은 면하게 된다.

김광현 측 관계자는 “마이너리그 강등거부권이 없다면 첫 시범경기부터 잘해야 한다는 압박감이 상당하다”며 “이런 압박감은 자신의 기량을 펼치는데 악영향을 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마이너리그 강등거부권은 김광현이 메이저리그 무대에 연착할 수 있게 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이유로 김광현에 앞서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던 KBO리그 출신 선수들은 대부분 마이너리그 강등거부권을 계약서에 넣었다.
류현진은 2013년 이 조항을 넣기 위해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계약 마감 시간  직전까지 도장을 찍지 않았다.

김현수(LG트윈스)는 2016년 볼티모어 오리올스에 입단한 뒤 시범경기에서 1할  타율에 그쳤지만, 마이너리그 강등거부권을 행사해 개막전 25인 로스터에 포함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