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의료기기, 독일서 282만달러 계약
대구 의료기기, 독일서 282만달러 계약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9.11.26 20:39
  • 게재일 2019.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국제의료기기전시회’ 참가
562건, 1천655만달러 수출상담
“제품 경쟁력 입증 가장 큰 소득”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린 ‘독일국제의료기기전시회(MEDICA 2019)’에 참가한 대구지역 기업 관계자가 현지 바이어들에게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대구TP 제공

대구지역 의료기기 제조 관련 기업들이 수출 시장 다변화에 청신호를 켰다.

최근 지역 의료기기 기업이 독일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의 의료기기 전시회에 참가해 글로벌 바이어들로부터 호평을 받으며 계약 체결에 성공한 것이다.

26일 대구시와 대구테크노파크에 따르면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린 ‘독일국제의료기기전시회(MEDICA 2019)’에 대구지역 기업들이 참가해 큰 성과를 거뒀다.

이번 전시회에서 참가 기업들은 총 562건, 1천655만달러 규모의 수출상담 실적을 올렸고, 현장에서 체결한 계약액은 282만달러에 이른다.

참여 기업은 (주)인트인, (주)3H, (주)엔도비전, (주)마이크로엔엑스, (주)파인메딕스, (주)인코아, (주)코제, (주)제이에스테크윈, (주)인성정보, (주)메디코어스 등 10곳이다.

올해 51회째를 맞은 ‘MEDICA 2019’는 세계 3대 의료기기 전시회 중의 하나로 이번 전시회는 66개국에서 5천여개사가 참가하는 등 성황을 이뤘다.

국내에서는 대구테크노파크를 비롯한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강원테크노파크가 각각 공동관을 조성하는 등 유럽시장 공략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벌였다.

인트인은 스마트폰 기반 자가배란측정기와 자가정자활동측정기를 선보여 바이어들로부터 한 차원 높은 수준의 기술력을 지녔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 결과, 태국의 의료 전문 기업과 100만달러 규모의 수출 계약을 체결하는 데 성공했다.

태국 기업 관계자는 “모바일에 기반한 헬스케어 제품이라는 점이 매우 매력적”이라며 “인허가 진행과정이 마무리되는 내년 상반기에 태국 현지에서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권업 대구TP 원장은 “세계 최대 규모의 의료기기 전시회에 참가한 지역 기업들의 제품 경쟁력을 어느 정도 입증받은 것이 가장 큰 소득”이라고 말했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