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 지자체 시행 ‘봉화댐’ 본격 추진
전국 최초 지자체 시행 ‘봉화댐’ 본격 추진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9.11.03 20:23
  • 게재일 2019.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춘양면 운곡·월노천 유역
499억 투입 저수용량 310만t 규모

국가 주도 대규모 댐이 아닌, 지방자치단체가 시행하는 소규모 댐인 ‘봉화댐’이 전국 최초로 본격 추진된다.

경상북도는 상습적으로 되풀이 되는 홍수·가뭄에 대처하기 위해 봉화군 춘양면 애당리 일원의 운곡천, 월노천 유역에 홍수조절 및 생활용수, 하천유지용수 공급을 위한 봉화댐 건설사업 실시계획을 승인했다고 3일 밝혔다.

봉화댐이 건설될 지역은 2008년 수해로 8명이 숨지고 112가구 244명의 이재민과 252억원 재산 피해가 발생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는 등 홍수 피해가 잦은 곳이다. 봉화댐은 지난 2012년 6월 기초 지방자치단체가 댐건설을 시행할 수 있도록 ‘댐건설 및 주변지역 지원 등에 관한 법률’을 개정한 이후 지자체가 국비 90%를 지원받아 봉화군에서 한국수자원공사에 위탁 추진한다. 봉화댐 건설사업은 499억원을 들여 댐 높이 41.5m, 길이 266m, 저수용량 310만t 규모로 건설될 예정이다. 1일생활용수 150t, 하천유지용수 3천306t 등 총 3천456t을 공급한다. 이번달 중 본격 공사에 착수해 2024년 완공 예정이다.

배용수 경상북도 건설도시국장은 “봉화지역에 홍수피해 예방 및 국립백두대간수목원과 춘양면 등의 안정적인 용수공급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