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사내 벤처팀 창업 지원 나섰다
포스코, 사내 벤처팀 창업 지원 나섰다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19.10.31 20:01
  • 게재일 2019.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내 벤처 ‘포벤처스’ 첫 출범식
그룹내 72개 아이템중 12팀 선발
창업 격려 5천만원·휴직제 신설
“지역청년 일자리 창출 도움 기대”

포스코 서울센터에서 열린 사내벤처팀 이롭(IROP)이 모바일 화재감시 로봇을 조종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도전적이고 창의적인 조직 문화 조성을 위해 창사 최초로 사내벤처를 출범시켰다.

포스코는 지난달 30일 포스코 서울센터에서 포스코그룹의 사내벤처인 ‘포벤처스 1기’출범식을 가졌다고 31일 밝혔다. 앞서 지난 6월 포스코,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건설, 포스코ICT, 포스코에너지 등 그룹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아이템 공모를 실시한 결과 72개 아이템이 접수됐다. 포스코는 심의 단계를 거쳐 최종 12개 사내벤처팀을 선발했다. 사내벤처팀의 아이템은 환경자원, 제어계측, 소재, 건축 등의 다양한 분야로 구성됐다.

‘카본엔’벤처팀의 ‘제철 부생가스 활용 액화탄산가스 제조’아이템은 제철소에서 발생되는 이산화탄소를 별도 분리해 탄산음료나 용접용 가스의 원료를 공급하는 탄산가스제조사에 판매해 수익을 창출하겠다는 것이다. 사업화 과정을 통해 창업으로 이어진다면 수익 창출을 넘어 제철소 이산화탄소 배출량 저감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외에도 건설 및 제조현장에서 사용하는 스마트 안전모, 안전조끼 등의 스마트 장비를 소방 등의 특수목적용이나 레저용 제품으로 개발해 판매하는 ‘모듈형 스마트 안전조끼’사업, 포스코 그룹사 SNNC에서 니켈 제련 시 발생되는 부산물인 페로니켈 슬래그를 활용한 ‘아스팔트 도로 내구성 강화제 제조 및 판매’사업 등 도전적이고 참신한 아이템 등이 접수됐다.

선발된 사내벤처팀은 최대 1년간의 인큐베이팅을 거친 후 최종 심사를 통해 창업 여부가 결정된다. 인큐베이팅 기간 동안에는 사무공간과 시제품제작 및 마케팅을 위한 지원금, 멘토링 등을 지원한다.

포스코는 창업한 기업에게는 창업격려금 5천만원을 지원하며, 성공적 안착을 위한 펀딩, 판로개척 지원 등 사후관리에도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임직원들이 실패에 대한 부담없이 도전적으로 창업에 임할 수 있도록 창업 휴직 제도를 신설해 사업 실패 시에도 3년 이내에 회사로 복귀할 수 있도록 했다.

오규석 포스코 신성장부문장은 “포스코는 기업시민 경영이념 아래 벤처플랫폼 구축을 통해 미래성장동력 확보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와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사내벤처팀의 용기 있는 창업 도전이 포스코의 미래 신성장 발굴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