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영덕 노물 앞바다 미출수 해녀 수색중
해경, 영덕 노물 앞바다 미출수 해녀 수색중
  • 이동구 기자
  • 등록일 2019.03.12 20:49
  • 게재일 2019.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진해양경찰서는 12일 오후 3시 16분께 영덕군 노물리 방파제 북쪽 약 50m 해상에서 물질을 하던 해녀 최모씨(85세)가 미출수 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수색작업중에 있다고 밝혔다.

미출수 해녀 최모씨는 아침 8시께 '톳'을 채취하기 위해 입수하였고, 통상 12시쯤 집으로 귀가하나 사고 시각까지 돌아오지 않자 해녀 아들 친구가 해경서에 신고를 했다.

해경에 따르면 경비함정, 연안구조정, 울진구조대, 민간해양구조대 등 7척을 현장에 급파해 수중 수색을 진행중이며, 공중수색을 위해 포항항공대 헬기를 동원했으며, 육상수색을 위해서 해경서 직원, 군부대, 지자체 등 가용 인력을 총 동원해 수색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동구기자 dglee@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