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월원각대조사 ‘44주기 열반대재법요식’
상월원각대조사 ‘44주기 열반대재법요식’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8.06.13 01:14
  • 게재일 2018.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태종 구인사서 봉행
천태종이 최근 애국·생활·대중 불교를 정립하고 새불교운동으로 한국불교사에 큰 족적을 남긴 천태종 중창조 상월원각대조사의 원력과 덕화를 되새겼다.

대한불교천태종(총무원장 문덕 스님)은 지난 10일 단양 구인사에서 불교계지도자와 지자체 관계자, 전국의 천태불자 2만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상월원각대조사 제44주기 열반대재법요식’을 봉행했다.

이날 열반대재는 삼귀의, 반야심경, 상월원각대조사 법어 봉독, 국운융창기원, 헌향·헌다·헌화, 추모사, 상단권공 및 조사영반, 추도사, 추모가, 사홍서원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도원 종의회의장 스님(포항황해사 주지)은 ‘일심(一心)이 상청정(尙淸淨)하면 처처(處處)에 연화개(蓮花開)니라’는 상월원각대조사의 법어를 봉독했다.

총무원장 문덕 스님은 추모사를 통해 “오늘 우리는 상월원각대조사님의 원만각행을 되새기고, 대승보살도를 실천하려는 원력을 다시 한 번 추슬러야 한다. 그리하여 생사를 초월한 곳에서 열반적정의 기쁨을 증득하고, 번뇌를 물리친 곳에서 진리의 참모습을 얻어 묘법연화의 장엄한 불국토를 이루어 가자”고 강조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