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가대, 에밀 타케 왕벚나무 사진공모전
대가대, 에밀 타케 왕벚나무 사진공모전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7.04.12 00:35
  • 게재일 2017.0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가톨릭대 사회적경제대학원은 구한말 프랑스인 선교사 에밀 타케 신부 사후(死後) 65년을 맞아 `제1회 에밀 타케 왕벚나무 사진공모전`을 개최한다.

파리외방전교회 소속 선교사인 에밀 타케 신부는 대구가톨릭대 제3대 원장으로서 1908년 왕벚나무의 자생지가 한국 제주도임을 유럽에 알리고 이를 채집해 전 세계에 전파한 주인공. 또한 1911년 밀감을 제주도에 심어 오늘날 밀감 산업을 육성하기도 했다.

타케 신부는 1897년 24세 때 사제 서품을 받고 이듬해 우리나라에 건너와 50여 년간 부산, 진주, 마산, 제주도, 목포, 대구 등지에서 사목했는데 그가 부임한 곳마다 왕벚나무를 심어 아직 그 나무들이 열매를 맺고 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