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연 당대표, 최고위원 후보자들 대구간담회서 지지 호소
새정연 당대표, 최고위원 후보자들 대구간담회서 지지 호소
  • 김영태 기자
  • 등록일 2015.01.16 18:44
  • 게재일 2015.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정치민주연합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들은 16일 오후 2시 대구를 찾아 당원들에게 한표를 호소했다.

이날 대구 중구 매일가든에서 열린‘당대표 및 최고위원후보 대구지역위원회 합동간담회’에서 박지원, 이인영, 문재인 후보 부인 김정숙씨 등 3명은 자신들의 포부를 밝히며 대구지역 당원들의 지지를 당부했다.

박지원 후보는“오늘 이자리에 모인 우리들은 오는 총선승리와 정권교체를 위해 모였기 때문에 이를 누가 이룰 수 있을지를 생각해야 한다”며“국민은 친노·비노 하지 말고 하나로 뭉쳐서 강한 야당으로 모습을 바라고 있어 통합대표를 원한는 시점”이라며“계파로 나뉜 당의 통합을 이끌어가겠다”고 강조했다.

또“대표가 되면 전횡을 부릴 거라고 하지만 느슨한 당을 장악해서 밀고 나아가야 하지 않겠냐”면서“그동안 보았듯이 당이 어려울 때 앞장서는 투쟁력이 누구에게 있겠냐”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인영 후보는“그동안 당의 분열 때문에 선거에서 4연패했기에 친노 비노를 끝내지 않고는 앞으로의 총선과 대선에서 승리를 장담 못한다”며“기존의 인물보다는 제3의 선택을 통해 세대교체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점점 살기가 어려워 지는 월급쟁이 소득을 올려주는 등 서민과 중산층의 살림을 지키는 일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면서“이른 생활정치가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길이었다”고 언급했다.

문재인 후보를 대신해서 참석한 부인 김정숙씨는“우선 당을 살려야 하고 오는 총선에서 지면 정권교체도 없으며 절망만 가져올 것”이라며“문 후보가 당을 살리고 전국 정당화와 정권교체에 정치인생을 걸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누가 대표될때 여당에 이기는 당을 만들 수 있고 국민이 누구를 우리 당의 얼굴로 원하고 있는지를 생각해 달라”며“문 후보는 경제 정당과 분권 정당을 완성하고 능력 위주의 공천혁명을 이룰 적임자”이라고 밝혔다.

이날 당 대표 후보들의 정견발표에 이어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에 도전하는 유승희·박우섭·문병호·이목희·정청래·주승용·전병헌·오영식 후보의 본인 및 대리인 연설이 이어져 당원들에게 한표를 호소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