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린보이 지쳤나… 자유형 400m 3연패도 무산
마린보이 지쳤나… 자유형 400m 3연패도 무산
  • 연합뉴스
  • 등록일 2014.09.23 02:01
  • 게재일 2014.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쑨양·하기노 이어 아쉬운 동메달
▲ 23일 박태환수영장에서 열린 인천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선에서 한국 박태환이 3위로 들어와 물 밖으로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박태환(25·인천시청)이 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400m에서도 3회 연속 메달 획득에는 성공했지만 끝내 3연패는 이루지 못했다.

박태환은 23일 인천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48초33에 레이스를 마쳐 중국의 쑨양(3분43초23), 일본의 하기노 고스케(3분44초48)에 이어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로써 자유형 400m에서 2006년 도하 대회와 2010년 광저우 대회 때 거푸 금메달을 목에 건 박태환은 아시안게임 3회 연속 메달을 수확했지만 3연패 목표 달성에는 실패했다. 박태환의 이 종목 개인 최고 기록은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딸 때 세운 3분41초53이다.

박태환은 자유형 200m와 계영 800m 동메달에 이어 이번 대회에서 세 번째 메달을 목에 걸었다. 아시안게임 개인 통산 메달은 총 17개(금6, 은3, 동8)로 늘었다.

박태환은 25일 자유형 100m에서 2회 연속 금메달에 도전한다. 24일 열릴 단체전인 계영 400m에는 예선에는 참가하지 않고 결승에만 출전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