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시` 인원 45%, 33개 대학이 논술시험 통해 선발
`수시` 인원 45%, 33개 대학이 논술시험 통해 선발
  • 등록일 2013.11.04 02:01
  • 게재일 2013.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 학년도 대입수시 논술
대학별고사의 이해와 대비법

▲ 김인철 원장 구미 KIC학원

올해 논술 논제·제시문
교과서관련 지문 출제 강화




예상 논제 꼼꼼히 파악
사전분배에 신경 써야



올해 처음 시행되는 AㆍB 선택형 대학수학능력 시험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요즘 학생들은 긴장과 불안 속에서도 나름대로 마지막 마무리를 위해 애쓰고 있다. 그리고 수능이 끝나면 학생들은 곧 바로 수시에 지원한 대학의 대학별고사(경북대AAT,부산대학업역량평가 포함)를 치러야 한다. 2014년 대입 전형에서 대학들은 다양한 전형으로 전체 입학 정원 중 수시에서 66%를, 정시에서 나머지 34%를 선발한다.

이러한 다양한 대입 수시 전형 중에서 전체 수시모집 인원의 45%를 33개의 대학이 논술시험을 통해 선발한다.

수능 위주로 학생을 선발하는 정시모집은 올해는 특히 선택형 수능으로 인한 혼란과 함께 전체 선발 정원의 34%만 선발하기 때문에 그 어느 해보다도 수시에 비해 합격하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런데 2014학년도 수시 논술은 다소 변화가 예상된다. 논제와 제시문을 고교 교육과정을 중심으로 교과서 관련 지문에서 출제하는 경향이 강화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고교 교육과정과의 연계를 위해 대학들은 이전에도 꾸준히 교과서 관련 내용에서 제시문을 가져와 사용해왔다. 예컨대 지난해 수시 논술에서도 연세대 논제인 `낙관성`과 관련된 제시문으로 EBS 언어영역 교재에 수록된 `노처녀가`와 `돈키호테`를 비교하는 문제가 출제됐다.

교과목의 학습은 수능과 내신에만 필요한 것이 아니라 논술에서도 필요하고 도움이 된다. 그런데 교과서에서 제시문을 가져온다 해도 제시문의 논지를 정확하고 심층적으로 분석 요약할 수 있는 능력이 전제돼야만 논제를 해결할 수 있다.

비교를 위해서는 공통점과 차이점을 찾아내야 하고 무엇보다 비교 기준을 찾거나 설정할 수 있어야 한다.

먼저 대학별 기출 논제와 모의 논제, 그리고 이를 통해 파악된 출제 유형과 경향에 맞는 대학별 예상 논제를 풀어봐야 한다.

이때 대학이 요구하는 정해진 시간과 분량에 맞춰서 실제로 답안을 작성하는 훈련을 해야만 실제 시험장에서 시간과 분량 안배에 실패하지 않는다.

하지만 최근 대학 논제는 평가의 객관성과 공정성, 정확성을 기하기 위해 정답이 있는 논술로 출제 경향이 변화했다. 때로는 복수의 정답이 있을 수 있지만 반드시 정답과 오답이 판명되는 논제가 대다수이다.

이렇듯 논술이 단순한 `글쓰기`가 아니라 논제 요구사항을 충족시켜야 하는 시험 답안으로서의 글쓰기라고 했을 때 문제는 학생들이 자신의 글을 객관적이고 자기 비판적 입장에서 평가하기가 쉽지 않다.

따라서 자신의 답안의 형식과 내용 모두에서 치밀한 첨삭을 받고 다시 써보는 피드백을 통해 답안의 충실도와 완성도를 올리는 훈련 과정의 중요성이 특히 강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