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비핵화 韓中 공동이익에 부합”
“한반도 비핵화 韓中 공동이익에 부합”
  • 이창형기자
  • 등록일 2013.06.27 00:13
  • 게재일 2013.06.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대통령·시진핑 정상회담
미래비전 공동성명도 채택

▲ 중국을 국빈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27일 인민대회당 광장에서 열린 공식환영 행사에서 시진핑 중국 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과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을 국빈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27일 오후 베이징(北京) 인민대회장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중간 전략적 협력동반자관계를 내실있게 발전시키기 위한 미래비전을 제시했다.

정상회담은 단독·확대 회담으로 나뉘어 개최됐으며, 단독회담에서는 ◆한중관계 일반과 한반도 및 동북아정세에 관해, 확대정상회담에서는 ◆양국간 경제 및 사회·문화분야에서의 협력 ◆지역 및 국제무대에서의 협력방안을 주요의제로 협의를 가졌다.

<관련기사 2면> 양국정상은 북한의 비핵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유지 및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에 대해 공통된 인식을 갖고 양국간 전략적 소통과 협조를 강화해 나감으로써 6자회담 등 비핵화협상을 재개하기 위한 방안에 인식을 같이했다.

박 대통령은 특히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하지만 대화의 문은 열어놓고 북한이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 변화할 수 있도록 한다는 한국정부의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에 대해 설명하고, 한반도에서의 새로운 변화를 통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이 증진될 수 있도록 중국측이 건설적인 기여를 해줄 것을 희망했다.

이에 시 주석은 남북한 양측이 대화와 신뢰에 기반하여 관계를 개선하고 궁극적으로 한민족의 염원인 한반도의 평화통일 실현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양 정상은 정상회담을 마친 뒤 조약 서명식과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양국관계 발전의 4대 기본원칙으로 ◆상호이해 및 상호신뢰 제고 ◆미래지향적 호혜협력 강화 ◆평등원칙과 국제규범의 준수 ◆지역 및 국제사회의 평화안정과 공동번영 및 인류의 복리증진에의 기여를 제시하는 `한·중미래비전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저녁 시진핑 주석 주관 국빈만찬에 참석한 것을 마지막으로 방중 첫날 일정을 마무리했으며, 28일에는 경제사절단 조찬간담회, 한중비즈니스포럼 연설, 재중한국인 간담회, 전인대 상무위원 및 총리 면담, 칭화대학 연설 등의 일정을 소화한 후 29일에는 산시성(陝西省)의 천년고도인 시안(西安)을 방문한다.



베이징에서/이창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uksung33 2013-06-28 09:45:05
집안 일 시끄러운 데, 바깥 일이라도 잘 되어야 할 텐 데...좋은 성과 한아름 안고 오세요. 은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