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불법체류자 만나 한국계도 2명 포함
오바마, 불법체류자 만나 한국계도 2명 포함
  • 연합뉴스
  • 등록일 2013.05.22 00:25
  • 게재일 2013.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괄적 이민 개혁을 2기 역점 사업으로 추진하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오전 불법 체류자들과 회동했다.

1천100만명의 불법 이민자에게 미국 시민권을 얻을 기회를 주는 것이 핵심 내용인 이민 개혁 정책에 대한 의지를 보여주려는 목적에서다.

백악관이 이날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과 조 바이든 부통령은 이날 오전 추방유예 조치를 받은 청소년이나 불법이민자의 가족 구성원 등 8명과 면담했다. 참석자에는 멕시코, 쿠바, 이라크, 모로코 출신 등과 함께 뉴욕과 로스앤젤레스에 각각 거주하면서 추방유예 조치를 받은 2명의 한국계 학생도 들어 있었다. 오바마 대통령은 올해안에 이민 개혁 법안이 의회에서 초당적으로 처리되도록 하겠다는 뜻을 다시 밝혔다. 청소년들도 이 자리에서 그들의 삶이 추방 유예 조치에 의해 아주 긍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미국에 이바지할 수 있게 영구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백악관은 덧붙였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