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백두산 리조트 추가 개발 가속화
중국, 백두산 리조트 추가 개발 가속화
  • 선양=연합뉴스
  • 등록일 2013.05.01 00:30
  • 게재일 2013.0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조 넘게 투입 스키장·골프장·온천 등 건설키로
중국이 백두산(중국명 창바이산·長白山)의 자국 지역에 대규모 리조트 개발 사업을 속속 추진하고 있다.

1일 중국 지린(吉林)성 공산당위원회가 주관해 발행하는 인터넷 매체인 중국길림망에 따르면 백두산 인근에 있는 지린성 창바이(長白)조선족자치현은 중국인디도시투자유한회사(中國銀地城市投資有限公司)와 손잡고 스키장, 골프장, 온천 등을 갖춘 종합리조트를 개발할 계획이다.

베이징(北京)에 본사를 둔 인디투자그룹은 앞으로 8~10년간 총 120억 위안(2조1천600억원)을 투자해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북한과 마주한 창바이현 스얼다오거우(十二道溝)진과 마루거우(馬鹿溝)진 일대에 조선족 민속촌, 스키장, 골프장, 온천, 첨단농업 실버타운 등을 건설한다는 구상이다. 인디도시투자유한회사의 양중궈(陽中國) 회장은 지난달 23일 홍콩에서 열린 지린·홍콩 경제무역교류회에서 바인차오루(巴音朝魯) 지린성 성장을 만나 이 프로젝트를 이른 시일 안에 추진해 지린성 최고의 관광지 가운데 하나로 만들기로 의견을 모았다. 양 회장은 “창바이현은 백두산의 핵심 지역으로 자연경관과 조선족 문화 등 관광자원이 풍부하다”면서 사업의 성공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

백두산의 중국 쪽 지역은 최근 수년간 중국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속에 관광 인프라를 대폭 확충해 관광객이 매년 급증하고 있다. 2005년 연인원 35만명에 불과했던 백두산의 중국 쪽 지역 관광객 수는 지난해 167만명에 달해 7년 만에 377%가 늘었다.

/선양=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