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1명 “최고인민회의 의장 지낸 백남운 손자”
탈북자 1명 “최고인민회의 의장 지낸 백남운 손자”
  • 이창형기자
  • 등록일 2011.10.04 20:53
  • 게재일 2011.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에 표류했다가 4일 한국에 들어온 탈북자 9명 가운데 1명이 자신을 북한 최고인민회의 의장을 지낸 동암(東岩) 백남운(白南雲)의 손자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주목되고 있다.

한 외교소식통은 “조사과정에서 남성 1명이 자신의 할아버지가 백남운이고 아버지는 조선노동당에서 한국인 납북 업무를 담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앞으로 조사를 통해 확인해야 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백남운은 1948년 4월 남북연석회의에 참가했다가 북한에 잔류, 북한 초대 내각 교육상과 과학원 원장을 거쳐 1967년 12월에서 1972년 12월까지 북한 최고인민회의 의장을 역임하고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 상무위원,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지냈다. 지난달 13일 목선을 타고 일본 이시카와(石川)현 앞바다로 표류했다가 이날 정오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이들 9명은 정부 합동심문조의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창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