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환영에 너무 기뻐요”
“뜨거운 환영에 너무 기뻐요”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1.08.22 21:47
  • 게재일 2011.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펜딩 챔피언` 세메냐 입성

성 정체성 논란을 빚은 여자 800m `디펜딩 챔피언` 카스터 세메냐(20·남아프리카공화국)가 21일 달구벌에 입성했다.

세메냐는 21일 오후 7시20분 KTX 열차 편으로 동대구역 승강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하늘색 바지에 흰색과 파란색이 섞인 티셔츠 차림을 한 세메냐는 개찰구 밖에서 기다리고 있던 30여명 서포터즈의 열렬한 환영에 커다란 미소로 답했다. 꽃다발과 남아공 국기, 환영 플래카드를 펼쳐든 시민들에게 먼저 다가가 일일이 악수를 나누고 기념 촬영에도 적극적으로 임하는 등 스타다운 면모를 연출했다.

장거리 여행으로 지친 듯 언론 인터뷰를 사양하는 대신 “대구에 올 수 있어 기쁘다. 이렇게 많은 분들이 환영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는 간단한 소감을 전했다.

세메냐는 2년 전 베를린에서 18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세계 최강의 자리에 올랐지만 뛰어난 기량 탓에 오히려 구설수에 올랐던 주인공. 짧은 머리와 잘 발달한 상체, 굵은 목소리 등 남성적인 외양으로 성 정체성 논란에 휩싸였다.

다른 여자선수보다 3배나 많은 남성 호르몬을 갖고 있다는 소문과 동시에 남성 유전자를 지닌 양성자라는 추측도 나돌았다. 이에 IAAF는 전문조사단을 파견, 세메냐의 성별판독을 실시했고, 지난해 7월 여성으로 인정한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