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빨리 출발해도 반칙
너무 빨리 출발해도 반칙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1.08.22 21:47
  • 게재일 2011.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 속도 0.1초 이하 부정출발

육상대회에서 스타트의 비중은 어느정도를 차지할까.

육상 전문가들은 `인간 번개` 우사인 볼트(25·자메이카)의 가장 큰 약점으로 느린 스타트를 꼽는다. 큰 키(196cm)에 긴 다리가 아무래도 스타트에는 불리하게 작용한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2009년 베를린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100m 결승에서 세계 기록(9.58)을 세울 당시 볼트의 `출발 반응 속도`는 0.146초. 전체 8명 중 네 번째로 아사파 파월(0.134초.자메이카)이나 타이슨 게이(0.144초.미국) 등 경쟁자들에 뒤졌다. 리처드 톰슨(0.119초.트리니다드토바고)이 가장 빨랐다.

볼트의 이 기록은 그나마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우승할 때(0.165초)에 비하면 훨씬 좋아진 것. 볼트는 집중적인 훈련으로 스타트의 약점을 조금씩 극복해나가고 있다.

그렇다면 과연 볼트는 스타트에서 얼마나 빨라질 수 있을까. 천하의 볼트라도 0.1초 아래로 줄일 수 없다. 이유는 간단하다. 반칙이기 때문이다.

육상에서 출발 반응 속도가 0.1초 이하로 나온 경우 부정 출발(Flying Start)을 선언한다. 0.1초는 인간이 소리를 듣고 몸을 움직일 수 있는 이론적인 한계. 즉 어떤 선수가 0.1초도 안돼 출발했다면 이는 스타트 총성을 듣고 움직인 것이 아니라 예측 출발했다는 뜻으로 보는 것. 이번 대회에서는 1번만 부정 출발해도 실격 처리된다.

`마린 보이` 박태환(21)은 세계 최고 수준의 출발 반응 속도로 유명하다. 0.6초 중반대로 육상 선수들에 비해 많이 뒤처진다. 이에 대해 체육과학연구원 송주호 박사는 “수영 선수들은 물에서 달리는 근육이 발달한 대신 출발 신호에 반응하는 순발력은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스타트의 왕자` 박태환의 최대 약점은 잠영 거리가 짧다는 점이다. 잠영 중 사용하는 돌핀킥이 체력 소모가 큰 대신 자유형에 비해 빠른 속도를 낼 수 있다. 즉 수영에서는 물 속에서 오래 헤엄칠수록 유리한 것이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