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투병 `부미방` 사건 김은숙 별세
위암투병 `부미방` 사건 김은숙 별세
  • 연합뉴스
  • 등록일 2011.05.24 21:41
  • 게재일 2011.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미국문화원 방화 사건을 주도했던 김은숙씨<사진>가 위암 투병 중 24일 오전 7시40분 서울 중랑구 면목동 녹색병원에서 숨졌다. 향년 52세.

김씨는 미국이 광주민주화운동의 유혈 진압에 대해 침묵하는 데 반발해 1982년 문부식·김현장 씨 등 부산 지역 대학생들과 함께 `부산 미문화원 방화사건`을 일으켰다가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5년8개월간 수감 생활을 했다. 김씨는 지난해 8월 위암 말기 판정을 받고 투병 중이었으다. 김씨의 빈소는 녹색병원 장례식장 특1호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6일 오전 9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