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필재 김종직 선생 17대 종손 김병식 옹 타계
점필재 김종직 선생 17대 종손 김병식 옹 타계
  • 김종호기자
  • 등록일 2011.05.01 20:33
  • 게재일 2011.0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 전기의 성리학자(性理學者)이며 영남학파의 종조인 점필재 김종직 선생의 17대 종손인 김병식<사진> 옹이 78세의 일기로 지난달 29일 새벽 점필재 종택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

1933년 1월 4일 고령 가곡에서 태어난 김 옹은 16세에 종손이 된 후 줄곧 고향 고령군 쌍림면 합가1리에서 종택을 지켜왔다. 경북도 1·2기 교육위원을 역임하는 등 후진교육과 유교발전을 위해 노력했다.

또 개실마을발전추진위원장을 맡아 현재의 개실마을이 전국최고의 체험마을이 되도록 헌신 했다.

유족은 부인 김태문 여사(81)와 장남 진규와 홍규, 민규를 두었고 맏사위 김수년외 이석재, 이문재를 두었다.

장례는 옛 전통방식의 가족장(5일장)으로 치른다. 발인은 3일이며 장지는 합가1리 종택 뒷산이다.

고령/김종호기자 jhk@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