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축산농가 시름깊다
경주 축산농가 시름깊다
  • 김성웅기자 sukim@kbnews.co.k
  • 등록일 2004.01.31 20:26
  • 게재일 2004.0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연말부터 조류독감 등으로 가축방역에 비상이 걸린 경주지역에서 이번에는 소 브루셀라병이 발생해 축산농가들의 시름이 더해가고 있다.

30일 경주시에 따르면 경주 건천읍 화천리 손모(48)씨 집에서 사육하는 한우 33마리 중 3마리가 지난 28일부터 송아지 유산 등 브루셀라병 의심증상을 보여 29일 경북도가축위생시험소가 혈청을 채취 검사한 결과 13마리에서 양성 반응이 나타났다.

방역당국은 양선방응이 나온 소들에 대해 매입가 등의 협의가 끝나는 대로 살처분할 예정이다.

그러나 경주시와 손씨 간에는 소 매입가 산정에 이견을 보이고 있어 살 처분에 진통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또 비슷한 시기에 경주시 안강읍 옥산리 이모(64)씨가 기르는 한우 가운데 한 마리가 소결핵에 걸린 것으로 30일 판정났다.

경주지역에서는 지난해 12월21일 안강읍 육통리 산란계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독감(가금 인플루엔자)이 발생해 20여만마리의 닭과 오리를 살처분 했으며 비슷한 시기에 외동읍 양계농장에서 가금류 티푸스가 발생하는 등 가축방역에 비상이 걸린 상태다.

보건당국은 “가금류에 이어 브루셀라병과 돼지설사병이 연달아 발생하고 있다”며 “소 이동을 금지하고 사육농가와 주변에 대한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6천여농가에서 4만여마리의 한우 사육으로 전국 단위면적당 사육두수가 가장 많은 경주지역 농민들은 가금류에 이어 브루셀라병과 돼지설사병이 잇따라 발생하자 자칫 축산기반이 무너지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경주/김성웅기자 sukim@kb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