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산천 리콜 요청` 예삿일 아니다
`KTX-산천 리콜 요청` 예삿일 아니다
  • 최진환
  • 등록일 2011.05.12 21:44
  • 게재일 2011.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도 많고 탈도 많던 한국형 고속열차 KTX-산천이 결국 첫 `리콜`이라는 극약처방을 받았다. KTX-산천은 ㈜현대로템이 일본과 프랑스, 독일에 이어 세계 4번째로 개발한 시속 300km이상의 고속 열차이다. 국산화율 87%로 사실상 순수 우리 기술로 만들어진 것이어서 우리 국민들이 갖는 자부심은 적지않다. 이런 자부심을 반영하듯 이름까지 토종 어종인 산천어에서 `산천`을 따왔을 정도이다. 이런 KTX-산천이 잦은 고장을 일으키다 못해 제작상 결함 의혹까지 드러내 보인 셈이다. 코레일은 작년 3월 도입한 KTX-산천 2호차의 `모터감속기` 고정대 두 곳에서 육안으로도 확인할 수 있을 정도의 균열을 발견해 차량 운행 전면 중단조치와 함께 제작사인 현대로템 측에 차량 전체의 정밀 재점검을 요구하는 사실상 `리콜`을 요청했다고 한다. 고속주행상태에서 모터블록의 동력을 제어하는 모터감속기가 고정대의 이탈로 떨어져 나간다면 탈선 등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고 하니 생각만 해도 아찔하다. 사전에 발견돼 다행이긴 하지만 우리의 고속철이 자칫 사고철로 이미지가 심어질까 걱정이다.

코레일의 KTX-산천 리콜 요청이 주는 의미는 특별하다. 고속열차는 단 한번의 사고로도 대형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철저한 정비와 사고 예방조치가 무엇보다 필요한 이유이다. 이런데도 제작상 결함을 의심할 만한 일이 벌어졌으니 충격의 강도가 이전과는 다를 수 밖에 없다. 이번 기회에 철저한 원인 규명이 있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유일한 철도차량 제작사인 현대로템은 독점적 지위라는 생각을 버리고 근본적인 문제가 있는지 여부를 파악하는데 온 힘을 쏟아야 한다. 세계 4번째 고속철 개발을 이룬 기술력을 원인 규명에 적극 활용해 국민들의 불안을 불식시켜야 마땅 할 것이다.

현대로템 측은 KTX-산천의 운행초기(2년) 고장률은 프랑스 TGV 등 선진국에 비해 낮고 대부분 단기간에 정상화할 수 있는 고장임을 밝혔다고 한다. 우리도 믿고 싶은 부분이다. 코레일과 현대로템은 명쾌하고 납득할만한 원인규명을 통해 이번 리콜을 전화위복(轉禍爲福)으로 삼아야 할 것이다.

코레일은 12일 KTX 운행을 대폭 줄이고 현대로템과 함께 대대적인 차량정비와 부품교체에 나설 방침이라고 발표했다. 늦으나마 다행이다. 기술적 협의를 통해 안전이 담보되는 세계 최고의 고속열차 탄생을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