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관수도원, 백동수도원 터 표지석 제막
왜관수도원, 백동수도원 터 표지석 제막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09.09.16 22:21
  • 게재일 2009.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동 수도원 터` 표지석에서 이형우 아빠스(왼쪽 네번째)와 작가 장동현씨(맨 왼쪽)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성 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원장 이형우 아빠스)은 지난 14일 대구가톨릭대 성신교정에서 한국진출 100주년을 기념하는 `백동 수도원 터` 표지석을 세우고 축복식을 가졌다.

표지석이 세워진 대구가톨릭대 성신교정은 1909년 성 베네딕도회 상트 오틸리엔 수도원에서 파견한 두 명의 선교사들이 정착한 곳으로, 표지석에는 한국교회 최초의 남자수도회를 세우고 숭공기술학교와 숭신사범학교를 열어 복음전파와 인재양성에 힘쓴 선교사들을 기리는 내용이 담겨 있다.

한편, 성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은 올해 한국 진출 100주년을 맞아 19~25일을 100주년 행사주간으로 정하고, 첫 번째 행사로 독일 뮌스터슈바르작 수도원의 안셀름 그륀 신부 초청 강연회를 21일 수도원 대성당에서 갖는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