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성곡리 출토 유물전
청도 성곡리 출토 유물전
  • 장병욱기자
  • 등록일 2009.08.09 13:14
  • 게재일 2009.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도군 성곡리 유적에서 출토된 5세기 이후의 유물 전시회가 11일부터 경북도문화재연구원 전시실에서 열린다. /경북도문화재연구원
경북도문화재연구원(원장 이재동)은 오는 11일 오후 2시 연구원 전시실과 시청각실에서 청도와 영천 지역 문화원관계자 및 향토사학자, 도청과 시군문화재 담당부서 직원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도 성곡리 유적 기획전시회 및 초청강연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는 5세기 이후의 유물 3천600여점이 출토된 청도 성곡리 유물을 소개하고 이서국과의 연관성을 재조명하기 위해 기획됐으며 전시회는 오는 12월 10일까지 계속된다.

이형우 영남대 국사학교수가 `사료로 본 이서국이야기`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김옥순 조사1팀장이 성곡리 유적조사 성과를 발표한다.

2008년 조사가 끝난 성곡리 유적에서는 창녕계통의 토기가 대량으로 나와 학계의 집중적인 관심을 모았다.

지금까지 청도지역에서 창녕 계통의 토기양식이 존재한다는 사실이 단편적으로 알려지기는 했으나 정식 발굴조사에서 대량으로 출토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토기 양식과는 달리 성곡리 고분양식은 창녕지역에서도 확인되지 않은 이 지역의 고유한 특징을 간직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앞으로 학계의 종합적인 연구와 분석을 통해 청도 지역 고대사회의 문화상을 복원하는데 중요한 단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장병욱기자 bwjang@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