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가스 배출권 거래 `탄소시장` 만든다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 `탄소시장` 만든다
  • 서인교기자
  • 등록일 2009.08.06 17:06
  • 게재일 2009.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는 7일 제1회의실에서 에너지관리공단과 공공기관 탄소시장 개설·운영에 따른 실무 협약을 체결한다.

경북도는 이번 협약으로 국가 비전인 저탄소 녹색성장에 대한 지방차원의 확고한 추진의지 표명과 탄소시장의 운영 경험과 관련 인프라를 구축함으로써 국내 탄소배출권거래와 탄소시장 활성화에 필요한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경북도에서 개설하는 탄소시장은 도내 공공건물의 온실가스 배출원(전기 등)을 대상으로 시군별 온실가스(CO2) 배출량 감축목표를 설정해 배출권 거래를 자체적으로 실시하는 것으로 탄소캐쉬백, 탄소중립 프로그램, 시민행동 등록사업 등 온실가스 감축 정책과 연계 추진하는 형태로는 세계 최초의 배출권 거래제도이다.

탄소시장 운영은 경북도에서 시군별로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목표 설정 및 배출권을 할당, 선 포인트로 지급하면 시군은 선 지급받은 포인트로 탄소배출권을 온라인상으로 거래한 후 온실가스 감축의무 준수 정도에 따라 인센티브 또는 페널티를 받게 된다.

/서인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