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회사연구 선구자 최석우 몬시뇰 선종
천주교회사연구 선구자 최석우 몬시뇰 선종
  • 연합뉴스
  • 등록일 2009.07.21 16:36
  • 게재일 2009.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천주교회사 연구의 선구자로 불리는 천주교 서울대교구 최석우(안드레아) 몬시뇰이 20일 오후 6시45분 서울 성모병원에서 선종했다. 향년 87세.

최석우 몬시뇰은 1922년 황해도 신천에서 태어나 1950년 사제품을 받았으며 1956년 벨기에 루뱅대학과 독일 본 대학에서 교회사를 전공, 1961년 8월 한국인으로서는 최초로 교회사 박사학위를 받았다.

최몬시뇰은 1964년 `한국교회사연구소`를 설립해 교회사 연구의 밑거름을 마련했으며 가톨릭대 신학부 교수, 명동·수유동 본당 주임 등을 겸직했고 1975년부터 교회사 연구에 전념했다.

빈소는 명동대성당 내 지하성당에 마련됐으며 장례미사는 22일 오전 10시 명동대성당에서 정진석 서울대교구장 추기경과 사제단의 공동집전으로 치러진다. 장지는 천주교 서울대교구 용인 공원묘지 내 성직자 묘역.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