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두한 후계자 조일환씨 별세
故 김두한 후계자 조일환씨 별세
  • 연합뉴스
  • 등록일 2009.07.14 10:30
  • 게재일 2009.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군의 아들` 故 김두한의 후계자로 알려진 조일환씨가 향년 72세를 일기로 13일 오후 7시15분께 단국대 천안병원에서 간암으로 별세했다.

고인은 해방 전후 충남 천안지역 주먹계를 평정한 뒤 김두한을 만나 그의 후계자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1974년 육영수 여사 피살사건 당시 울분을 토하며 천안시내 유관순 동상 앞에서 새끼손가락을 잘라 항의한 바 있으며 최근에는 기독교에 귀의했다.

유족으로는 아내 박경자(70)씨와 아들 승규·범규·인규씨와 딸 수경씨 등 3남1녀를 두었다.

고인의 빈소는 단국대 천안병원 장례식장 9호실, 발인은 17일 오전, 장지는 천안공원묘원이다. (041) 550-7180.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