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검찰총장 후보에 김오수 전 차관 지명
새 검찰총장 후보에 김오수 전 차관 지명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1.05.03 20:23
  • 게재일 2021.0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퇴임 60일 만에 낙점
靑 “검찰개혁 소임 다해주길”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차기 검찰총장 후보에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을 지명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3월 4일 임기를 4개월가량 앞두고 중도 사퇴한 지 60일 만에 새 검찰수장이 낙점된 것이다.

또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가 지난달 29일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김오수 후보자와 함께 구본선 광주고검장, 배성범 법무연수원장,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를 선정한 지 나흘 만이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이날 오후 청와대를 찾아 4명의 검찰총장 후보 중 김 후보자를 문 대통령에게 제청했고, 문 대통령은 김 후보자를 지명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김 후보자는 전남 영광 출신으로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했으며, 사법연수원 20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서울고검 형사부장, 대검찰청 과학수사부장, 서울북부지검장, 법무연수원장 등의 보직을 거쳤다.

문재인 정부 들어 법무부 차관으로 발탁돼 22개월 간 박상기·조국·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내리 보좌했다.

문 대통령이 김 후보자를 낙점한 것은 그동안 이어져 온 청와대·법무부와 검찰의 갈등을 해소하는 것은 물론 지속적이면서도 안정적인 검찰개혁을 추진해 나가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김 후보자는 검찰의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치며 풍부한 경험을 쌓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주요 사건을 엄정하게 처리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김 후보자는 국민 인권보호와 검찰개혁에도 앞장섰다”며 “김 후보자가 적극적인 소통으로 검찰 조직을 안정화하고 국민이 바라는 검찰로 거듭나도록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소임을 다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의 지명을 놓고 일각에서는 친(親)정부 성향 인사를 검찰 수장에 앉힌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김 후보자는 지난 2019년 윤석열 전 총장 임명 당시 검찰총장 후보추천위가 선정한 후보 중 1명이고, 이후에도 공정거래위원장, 금융감독원장, 감사원 감사위원 등으로 거론됐었다.

최재형 감사원장이 지난해 김 후보자를 감사위원으로 제청해 달라는 청와대의 요청을 거부했다고 알려진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김 후보자는 공직 후보 중 최대 노미네이션 후보 아닐까 생각한다”며 “그만큼 다양한 분야의 역량을 갖고 있다는 방증이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 후보자의 사법연수원 기수가 전임인 윤석열(23기) 전 총장보다 높은 데 대해선 “단점으로 작용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18기 문무일 전 총장에서 23기 윤석열 전 총장으로 갔던 게 파격적이었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된다. 검찰청법상 검찰총장의 임기는 2년이다. /김진호기자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