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소멸 ‘위기의 경북’ 머리 싸매고 묘책 찾기
인구소멸 ‘위기의 경북’ 머리 싸매고 묘책 찾기
  • 피현진기자
  • 등록일 2021.04.19 20:28
  • 게재일 2021.0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소 규모 전국 최고 수준 ‘심각’
李지사 공동위원장인 정책위서
각계 전문가 54명 집중적 논의
“달라진 청년들의 삶 이해” 강조
분과별 공동대응체계 마련키로

인구 감소로 인한 지방소멸의 위기 극복을 위해 청년 일자리 사업과 출산, 교육 문제 해결이 가장 시급한 과제로 제시되고 있다. 특히 경북도와 의성군이 추진 중인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사업이 인구소멸 극복의 모범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경북도는 19일 각계각층의 전문가로 구성된 인구정책위원회를 개최하는 등 본격적인 인구증가 대책마련에 나섰다.

경북도 인구정책위원회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이재인 대구가톨릭대 교수가 공동위원장을 맡았으며, 언론과 학계, 종교계, 청년단체, 보육, 의료, 귀농·귀촌분야 전문가 54명으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이날 회의에서 경북도의 인구감소 현황과 문제점, 대책 등을 집중 논의했다.

최근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경북의 인구는 무려 2만6천414명이 감소했다. 이는 서울의 6만642명 감소에 이른 전국 두 번째다. 특히, 경북은 출생아 수와 사망자 수를 제외한 인구 자연감소분이 8천766명에 달해,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많았다. 최근 10년간 인구 감소도 10만여 명의 순감소가 이뤄졌으며, 지난 2016년부터는 사망자 수가 출생자 수를 앞지르기도 했다.

경북도의 인구 감소의 심각성은 인구위기를 가늠하는 인구소멸지수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인구소멸지수는 20세에서 39세 사이 여성인구를 65세 이상 인구로 나눈 비율을 의미한다. 지수가 0.5 이하면 소멸위험, 0.2 이하면 소멸고위험으로 분류한다.

2020년 12월 말 기준 경북의 인구소멸지수는 군위, 의성, 청송, 영양, 봉화, 청도, 영덕 등 7개 지역이 소멸고위험, 12개 지역이 소멸위험으로 조사됐다. 경북도내 23개 시군 가운데 무려 19개 시군이 소멸위험군에 포함되어 있다.

경북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포항의 인구소멸지수는 0.63으로 주의단계에 들어있어 사실상 경북도내 23개 시군 전체가 인구소멸 위기에 직면해 있다.

경북도는 인구감소 위기 극복을 위해 이날 인구정책위원회를 개최하고 2021년 경북 저출산·고령사회 시행계획의 도 자체사업 4개 분야 97개 과제와 생애주기별 지원사업 110개 과제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아울러 경북도의 인구 정책인 △청년愛꿈수당 △경북형 작은정원 클라인가르텐 조성사업(문경 선정) △영아종일제 아이돌보미 양성 △안동의료원 난임센터 설치 등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인구정책위원회는 △A1시대를 대비할 수 있는 다양한 청년일자리 창출(청년 분과) △성평등지수가 낮은 경북의 양성평등문화 확산을 위한 인식개선 방안 마련(여성가족 분과) △난임여성들에 대한 지원 확대(보건복지 분과) △지역사회 네트워크 구축으로 인구감소위기에 대한 공동대응체계 마련(지역상생 분과) 등의 필요성을 제시했다.

특히, 인구정책위원회 정재훈 교수는 ‘청년을 통한 지역 변화의 방향’이라는 주제발표에서 “달라진 청년의 삶을 이해하고, 삶의 질을 우선 청년들과 베이비붐세대까지 적극적으로 맞이할 준비를 서둘러야 한다”며 “사람친화적인 지역사회, 함께 돌보는 마을, 가족친화적인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지역사회의 작은 변화가 중요하며, 지자체 모든 부서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저출생 및 인구감소는 경제, 문화, 제도와 인식 등 복합적인 원인에 의한 국가적 위기이며, 지방정부의 힘만으로 막기에는 역부족인 것이 사실이지만 변화된 시대에 맞는 새로운 시각으로 민·관·학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과 함께 고민해 전세대가 어우러져 살고 싶은 경북을 만드는데 온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피현진기자 phj@kbmaeil.com

피현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