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행정통합 내년 地選 이후” 63.7%로 대세
“TK행정통합 내년 地選 이후” 63.7%로 대세
  • 이창훈·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1.04.18 20:21
  • 게재일 2021.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론화위 2차 여론조사 결과
전체 찬성 45.9%, 반대 37.7%
경북 찬성, 반대보다 14.6% ↑
대구경북행정통합에 대한 2차 여론조사결과 찬성의견이 조금 우세한 가운데 통합시점은 2022년 지방선거 이후를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에 따르면, 대구경북행정통합에 대한 시·도민의 여론조사결과 찬성 45.9%, 반대 37.7%, 모름/무응답 16.4%로 조사됐다. 또 대구경북행정통합 추진 시점에 대해서는 63.7%가 ‘2022년 지방선거 이후 중장기 과제로 진행돼야 한다’고 응답했으며 ‘2022년 7월에 행정통합(통합자치단체장 선출)을 이루어야 한다’는 18.3%로 나타났다.

대구시민은 오차범위 내에서 찬성이 반대보다 1.8% 높았으며, 경북도민은 찬성의견이 반대보다 14.6% 높아 경북도민이 대구시민보다 행정통합에 더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대구 동부권(수성구, 북구 동구)과 경북 동부권(포항시, 경주시, 영천시, 경산시, 영덕군, 울릉군, 청도군, 청송군)에서 찬성의견이 높았고 대구 서부권(달서구, 달성군)과 경북 북부권(문경시, 봉화군, 상주시, 안동시, 영양군, 영주시, 울진군)에서 반대의견이 높았다.

연령별로는 30대(찬성 38.5%)에서 찬성의견이 가장 낮았고, 나머지 전 연령층에서 찬성 의견이 높았다. 20대(찬성 43.6%), 40대(찬성 47.8%), 50대(찬성 44.8%), 60대(찬성 48.2%), 70대 이상(찬성 51.8%)에서는 상대적으로 높은 찬성률을 보였다. ‘행정통합 찬성 이유(2개 선택)’는 ‘지방정부의 권한 강화로 경쟁력 확보’ 53.8%, ‘수도권과 경쟁할 수 있는 지방정부 구성으로 국가균형발전도모’ 53.2%, ‘시도의 통합을 통한 도시와 농촌의 상생발전 도모’ 45.8% 순으로 나타났다.

‘행정통합 반대 이유(2개 선택)’는 ‘지역 균형발전 정책이 제대로 추진되지않을 것 같아서’ 62.1%, ‘통합에 따른 경제산업 발전 성과가 크지 않을거 같아서’ 60.8%, ‘대구경북의 권한이 더 늘어날거 같지 않아서’ 30.1% 순으로 조사됐다.

행정통합 찬성이유에 대해 대구시민은 ‘수도권과 경쟁할 수 있는 지방정부 구성으로 국가균형발전 도모’ 61.0%, 경북도민은 ‘지방 정부의 권한 강화로 경쟁력 확보’ 55.6%를 꼽았다. 반대이유로 대구시민은 ‘통합에 따른 경제산업 발전성과가 크지 않을 것’ 65.7%, 경북도민은 ‘지역 균형발전 정책이 제대로 추진되지 않을 것 같아서’ 77.8%로 응답했다.

대구경북행정통합 시 중점적으로 추진해야할 분야(5점 만점)는 ‘경제산업’이 4.5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과학기술’ 4.3점, ‘교육’, ‘사회복지’, ‘환경’이 각각 4.2점으로 나타났다. 통합자치단체의 명칭 및 행정체계는 ‘대구경북특별광역시(안)’ 56.1%, ‘대구경북특별자치도(안)’ 31.3%가 찬성한다고 응답, ‘대구경북특별광역시(안)’에 대한 선호가 더 높게 나타났다.

공론화위원회는 오는 23일 전체위원 워크숍을 개최하고 대구경북행정통합 기본계획, 특별법, 종합검토 의견을 논의·의결할 계획이다.

이번 조사는 지난 3월 31일부터 4월 11일까지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천명(대구500명, 경북5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해 면접원에 의한 직접대면조사 방식으로 진행했다.

/이창훈·이곤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