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한복진흥원을 한국콘텐츠 대표 플랫폼으로”
“한국한복진흥원을 한국콘텐츠 대표 플랫폼으로”
  • 곽인규기자
  • 등록일 2021.04.18 20:09
  • 게재일 2021.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 ‘한국한복진흥원’ 개원식
누에∼비난옷까지 원스톱 체험
국내 유일 명주문화산업시설 집약
한국한복진흥원이 개원식 및 글로벌 한복패션쇼를 진행하고 있다.

[상주] 상주시 함창읍 명주테마파크 내에 건립된 한국한복진흥원(원장 이형호, 이하 한복원)이 지난 17일 개원식을 가졌다.

‘한국한복진흥원 개원식 및 글로벌 한복패션쇼’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임이자 국회의원, 강영석 상주시장, 오영우 문체부 1차관, 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장, 임종식 경북도 교육감, 강은희 대구시 교육감,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 정재현 상주시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개원 행사는 개원 현판식, 기념식수, 경북도립예술단 공연, 온라인이벤트, 박술녀 한복의 한복패션쇼, 국악인 송소희 축하공연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코로나19로 인해 참석인원을 최소화했고, 행사 전 과정은 한국한복진흥원 및 경북문화재단 유튜브로 생중계됐다.

한복원은 총 사업비 191억 6천여 만원(국비 96, 도비 29,시비 67))을 투입, 연면적 8천198㎡,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건립됐다.

명주테마파크(약 21만5천㎡) 내에 한복원이 건립됨으로써, 누에로부터 비단옷에 이르는 전 과정을 보고 체험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명주문화산업시설이 집약됐다.

7만9천338㎡의 뽕나무 밭, 누에를 키우고 누에고치에서 실을 뽑아내는 잠사곤충사업장, 실에서 비단을 짜는 직조회사 장수직물, 명주박물관 그리고 한복원이 있다. 한복원 시설은 한복전시 홍보관, 융·복합 산업관, 한복 전수학교 등으로 구성돼 있다.

한복원은 명주, 안동포, 인견 등 경북도내 전통섬유산업과 적극 협업하고, 한복문화콘텐츠 개발, 한복네트워크 구축 등 한복문화산업의 진흥을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아울러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등 정부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력으로 한국의 대표적 문화상징인 한복의 이미지를 높혀 갈 계획이다.

이형호 한국한복진흥원장은 “한복의 새로운 멋과 가치를 살리는 작업을 통해 한복진흥원을 한복콘텐츠 대표 플랫폼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곽인규기자 ikkwack@kbmaeil.com

곽인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