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통합 조급하게 서두를 일 아니다
행정통합 조급하게 서두를 일 아니다
  • 등록일 2021.04.15 19:47
  • 게재일 2021.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와 경북지역 출신 국회의원들이 그저께(14일) 서울에서 가진 ‘2022년도 국가투자예산 확보를 위한 간담회’ 자리에서 대구경북행정통합이 주요 이슈가 됐다고 한다. 행정통합관련 스케줄이 촉박한데도 불구하고 아직 시·도민들의 관심도가 낮고 반대여론도 만만찮게 형성되고 있기 때문이다.

국민의힘 이만희(영천청도) 경북도당 위원장은 “행정통합에 대해 국회의원들의 생각은 큰 방향성에 대해 공감하지만, 시기적으로 촉박하고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없다는 것이다. 국회도 내년 대선을 앞두고 있다 보니 모든 관심이나 역량을 대선에 집중해야 한다”며 행정통합 향후 일정에 대한 속도조절론을 제기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에 대해 “현재 공론화위원회에서 여론조사와 연구를 하고 있으며, 4월 말 최종 계획안이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민의 의사와 국회의원 의견 등을 종합해 추진방향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대구경북행정통합 공론화추진위원회는 오늘(16일)안에 시·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한 2차 여론조사를 완료하고 다음주초쯤 그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공론화위원회는 이 여론조사 결과와 함께 시·도민 온라인 토론회, 각종 빅데이터 조사보고서, 행정통합 최종계획안 등을 담은 종합의견을 이달 말쯤 경북도와 대구시에 전달한다.

이 도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은 공론화위원회의 종합의견을 토대로 해서 최종적인 의사결정을 하겠다는 생각이다. 아마 2차 여론조사가 최대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1차 여론조사에서는 찬반 의견이 오차 범위 내에서 팽팽하게 대립했지만 둘 다 50%를 넘지 못했다.

수도권블랙홀에 맞서 이 지역의 생존경쟁력을 확보하려면 궁극적으로는 대구·경북이 살림을 합치는 것이 맞다. 대구, 경북, 부산, 경남, 울산 등 영남권 5개 시·도가 ‘영남권 그랜드 메가시티’를 추진하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그러나 지난 13일 열린 대구시의회 행정통합 설명회에서도 언급됐듯이, 아직까지 행정통합에 대한 시·도민들의 공감대가 광범위하게 형성되지 못했다. 다양한 판단자료를 제공해서 시·도민들이 행정통합에 대해 숙지하는 시간을 줘야한다. 짜인 일정에 맞춰서 조급하게 밀어붙인다는 인상을 주니까 반대여론이 높아지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