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국의 별 된 에티오피아 6·25참전용사회장
호국의 별 된 에티오피아 6·25참전용사회장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21.04.11 18:45
  • 게재일 2021.04.1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멜레세 테세마 회장 별세
칠곡군과 각별한 인연… 추모 물결
멜레세 에티오피아 6.25참전용사회장의 장례식장에서 백선기 칠곡군수의 추도사를 대독하고 있는 하옥선 참전용사후원회 에티오피아 지부장. /칠곡군 제공
멜레세 테세마(92) 에티오피아 6.25참전용사회장이 지난 8일 코로나19 합병증으로 별세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칠곡군민들의 추모 물결이 뜨겁게 일고 있다. 멜레세 회장은 2016년과 2018년 두 차례 칠곡군을 방문하는 등 칠곡군과 각별한 인연을 맺어왔었다.

고인과 각별한 인연을 맺어왔던 백선기 칠곡군수는 장례식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해 추도사를 맡았고 칠곡군의 각 기관과 사회단체장들도 추모 메시지를 보냈다. 또 읍·면에는 고인을 애도하는 마음을 담은 현수막이 내걸렸고, 고인과 평소 친분을 쌓아왔던 연예인들도 추모 행렬에 동참했다.

백 군수는 지난 10일 에티오피아 국방부장관 주관으로 아디스 아바바에서 열린 멜레세 회장 장례식에 추도사를 보냈다. 추도사는 참전용사후원회장 하옥선 지부장이 한국어로 대독하고 한국 유학생 출신 현지인이 에티오피아 공용어인 암하라어로 통역했다.

백 군수는 추도사에서 “대한민국의 자유를 위해 헌신하고 평생 대한민국을 또 하나의 조국으로 가슴에 품고 살아오다 호국의 별이 되신 멜레세 회장님의 명복을 빈다”며 “회장님이 아버지 같은 분이라 갑작스런 비보에 크나큰 슬픔과 충격을 받았다”며 비통함을 드러냈다. 이어 “작년 1월 7번째 만남을 약속을 했지만 코로나로 인해 연기되자 건강한 모습으로 코로나를 무사히 극복하라며 비뚤 빼뚤한 한글로 격려 편지까지 보내셨는데 인생의 허망함을 느낀다”면서 “대한민국을 위한 호국과 보훈은 국경이 없다. 지구 반대편에 떠있는 대한민국을 지킨 호국의 별을 우리는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추모했다.

백 군수 추도사와 함께 장세학 군의회 의장, 김윤오 문화원장, 장상규 보훈단체협의회장 등 칠곡군 주요 기관 및 사회단체장의 추모 메시지와 더불어 가수 소향, 장고의 신 박서진, 방송인 출신 정재환 성균관대 교수, 개그맨 정태호·이현정, 가수 윙크 등 칠곡군과 인연을 맺은 연예인도 애도의 메시지를 발표하며 추모에 동참하고 있다.

한편, 멜레세 회장은 1951년 소위로 한국전쟁에 참전해 혁혁한 공을 세우고 대령으로 예편했다. 한-에티오피아 간 동맹 강화와 참전용사 복지향상 등에 기여했다.

칠곡/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1-04-12 13:28:54
나라로 시작한 신대륙의 미국은 2차대전후에는 중국,프랑스,러시아,영국,미국정도의 UN안보리 5대 상임이사국으로 자리잡았는데, 군사력은 최강.

윤진한 2021-04-12 13:27:20
국사 성균관(성균관대)나라. Royal성균관대. 세계사 교황반영 교황윤허 서강대는 국제관습법상 성대다음 Royal대 예우, 패전국 奴隸.賤民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자격.학벌 없어왔음.UN 안보리 5대 상임이사국 장개석 총통의 한국독립기여에 감사.UN의 결의로 한국참전 이루어짐.한국 UN가입위해 중국,러시아와 수교하고 남.북 교차승인 사실 이어가야함.

중국은 한나라,당나라,송나라,원나라,명나라,청나라(아편전쟁에서 패하기 전까지)시대 세계의 중심국가였음. 황하문명, 유교,한자, 세계 4대 발명품(종이,화약,나침판,인쇄술)의 나라 중국. 동아시아 수천년 유교문명. 조선은 기록이 강한 나라로, 세계적으로보아도 문화강국이었음. 로마제국에서 이어진 서유럽의 가톨릭. 이민자들의 나라로 시작한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