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614명... 주말 검사건수 감소에도 사흘 연속 600명 대
신규확진 614명... 주말 검사건수 감소에도 사흘 연속 600명 대
  • 연합뉴스
  • 등록일 2021.04.11 09:59
  • 게재일 2021.0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594명-해외 20명…누적 10만9천559명, 사망자 3명 늘어 1천768명
서울 214명-경기 186명-부산 45명-전북 40명-충남 22명-인천 17명 등
어제 2만2천902건 검사, 직전 평일의 절반 이하…양성률 2.68%로 상승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11일 신규 확진자 수는 600명대 초반을 기록했다. 전날보다는 줄었지만, 사흘 연속 600명대를 이어갔다.
   
주말 검사 건수가 평일 대비 대폭 줄었음에도 600명대 확진자가 나온 것은 그만큼 확산세가 심각하다는 방증이다.

특히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인구 이동량이 증가하는 데다 지역사회 내 잠복감염도 상당해 당분간 확진자 규모는 더 커질 가능성이 높다.

이에 정부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와 전국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내달 2일까지 3주 연장하고, 수도권과 부산 등 2단계 지역의 유흥시설에 대한 영업금지 조치를 내렸다.

◇ 지역발생 594명 중 수도권 409명, 비수도권 185명…수도권이 68.9%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614명 늘어 누적 10만9천559명이라고 밝혔다. 전날(677명)보다는 63명 줄었다.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본격화한 '3차 대유행'이 채 끝나지도 않은 가운데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이미 '4차 유행'이 시작된 상황이다.

이달 5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73명→477명→668명→700명→671명→677명→614명이다. 이 기간 400명대가 2번, 600명대가 4번, 700명대가 1번이다.

최근 1주간 하루 평균 611명꼴로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591명으로,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기준을 웃돌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594명, 해외유입이 20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211명, 경기 182명, 인천 16명 등 수도권이 409명으로 전체 지역발생의 68.9%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부산 44명, 전북 40명, 충남 22명, 경남 15명, 경북 12명, 울산·충북 각 10명, 대전·제주 각 7명, 대구·전남 6명, 강원 5명, 세종 1명으로 총 185명(31.1%)다.

주요 발병 상황을 보면 학원과 교회, 사우나 등 일상 공간을 고리로 확진자가 잇따랐다.

신규 감염으로는 서울 성북구 사우나 3번 사례(누적 16명), 경기 고양시 실용음악학원(19명), 전북 익산시 가족-교회(17명), 경북 경산시 교회(14명), 경남 김해시노인주간보호센터 2번 사례(21명) 등이 있다.

기존 집단감염 사례 중에서는 부산 유흥주점 관련 확진자가 362명, 대전 동구·중구 학원 관련 확진자가 92명, 충남 당진시 교회 관련 확진자가 50명으로 각각  늘었다.

◇ 위중증 환자 3명 줄어 총 105명…16개 시도서 모두 확진자 나와
   
해외유입 확진자는 20명으로, 전날(15명)보다 5명 많다. 

이 가운데 8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2명은 경기(4명), 서울(3명), 부산·인천·울산·경북·경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214명, 경기 186명, 인천 17명 등 수도권이 417명이다. 전국적으로는 광주를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3명 늘어 누적 1천768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61%다. 위중증 환자는 총 105명으로, 전날보다 3명 줄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를 통한 검사 건수는 2만2천902건으로 직전일(4만7천517건)보다 2만4천615건 적다.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2.68%(2만2천902명 중 614명)로, 직전일 1.42%(4만7천517명 중 677명)보다 대폭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35%(812만9천532명 중 10만9천559명)다.

/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