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제는 안녕… ‘경북권 특별방역’ 시행
축제는 안녕… ‘경북권 특별방역’ 시행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1.03.28 20:20
  • 게재일 2021.0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 벚꽃·청도 소싸움 등
지역 축제 18개 취소·연기
개최 불가피한 축제 ‘인원 제한’
대구시, 방역 현장 실무위 가동
대학생엔 3개월 일자리도 제공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경북도가 봄철 축제와 관광지에 대한 특별 방역 조치를 시행하고, 대구시는 시민 참여형 방역체계를 운영하기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대구시·경북도가 이 같은 내용의 ‘경북권 특별방역대책’을 논의했다고 28일 밝혔다.

경북도는 우선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경주 벚꽃 축제, 청도 소싸움 축제, 구룡포 대게 축제 등 주요 봄 축제 18개를 취소·연기했다. 불가피하게 개최하는 영양 산나물 축제, 성주 생명 문화 축제 등은 행사 참가 인원을 100명 이내로 제한하고 온라인 프로그램을 병행하는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하면서 진행할 계획이다.

경북권에 있는 어린이집, 예식장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특별 방역 점검도 실시한다. 도내 어린이집 1천682곳을 대상으로 오는 31일까지 방역 점검을 벌이면서 마스크 등 방역 물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내달 3일부터는 예식장에 대한 집중 점검을 추진한다. 5월 말까지 이뤄지는 이번 예식장 점검에서 방역 수칙 위반이 확인될 경우 행정조치를 내릴 방침이다.

앞서 경북도는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외국인 근로자 5인 이상의 사업장에 근무하는 내외국인 1만4천826명을 검사해 14명(외국인 13명, 내국인 1명)의 확진자를 발견했다. 기숙사가 있는 사업장 558개소에 대해서는 현장 점검을 했으며 그중 21개소에 대해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한 결과 242명 전원 음성으로 확인됐다. 이어 최근 감염의 고리로 떠오르고 있는 목욕장에서의 확산을 막기 위해 종사자 2천982명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했으며, 1명의 확진자를 발견했다고 덧붙였다.

대구시는 시민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현실적인 방역 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시민단체·종교인 등 204명으로 구성된 범시민대책위원회의 결정권을 강화하고 현장 실무위원회를 가동하기로 했다. 아울러 지역 대학생을 대상으로 3개월간 방역 업무와 연계된 일자리도 제공한다.

시는 지난 15일부터 다중이용시설 6만9천21곳을 대상으로 방역 점검에 나서고 있다. 점검이 이뤄진 4천381곳 가운데 3곳에 영업정지, 다른 3곳에는 과태료 처분을 내렸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