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대에 ‘찾아가는 전입창구’ 설치 운영
한동대에 ‘찾아가는 전입창구’ 설치 운영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1.03.08 20:19
  • 게재일 2021.0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대학과 ‘주소갖기’ 협약
기숙사·원룸 거주 대학생 중점
전입+지원금 신청 동시에 추진
포항시와 한동대학교가 8일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 동참 대학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포항시 제공
포항시가 주도하고 있는 인구회복 운동에 지역 기관·단체의 참여가 잇따르고 있다.

포항시는 8일 한동대학교에서 이강덕 포항시장, 장순흥 한동대 총장,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안병국 포항시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시와 한동대학교의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 동참 대학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인구수가 지역발전의 초석이자 미래 설계의 출발점임을 절실히 인식하고, 출산·보육·취업 등의 인구활력 증진사업에 관한 정보를 상호 공유한다. 특히 내 고장·내직장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대학교에서 먼저 대학생·교직원의 포항사랑 주소갖기운동 범시민 동참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8일부터 오는 10일까지 흥해읍·장량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대학 내에 ‘찾아가는 현장 전입창구’를 설치, 기숙사 및 원룸에 거주하는 대학생을 중점으로 전입과 전입신청금 신청을 동시에 받을 예정이다.

현재 한동대학교 교직원 포함 미전입자는 지난해 말 기준 1천876명으로 파악되며, 총 대학 인원의 50%에 가까운 인원의 주소가 포항이 아니다.

신송우 한동대 총학생회장은 “주소전입에 대한 필요성과 50만 인구의 유지가 중요한 이유를 알지 못했으나, 이번 협약식을 통해 당장 지역의 기업 및 투자유치 문제로 직결돼 우리 학생들의 지역 일자리가 줄어든다는 문제가 발생한다는 점을 알게 됐다”며 “대학차원에서 직접 나서서 51만 인구회복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의지를 전했다.

이에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사회의 공통 관심사인 인구문제에 대해 대학에서 큰 관심을 가져 줘서 감사드린다”며 “2월부터 본격적인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을 진행해 인구감소의 반전을 꾀하고 있으며, 이 기세를 살려 51만 인구 회복이 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시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3월 5일 기준 50만3천266명으로 지난해말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 전 시점인 50만2천916명보다 350명 정도 증가했다. /전준혁기자

전준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