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102주년의 의미와 독도! 그리고…
3·1운동 102주년의 의미와 독도! 그리고…
  • 등록일 2021.03.07 20:10
  • 게재일 2021.0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종성 (사)영토지킴이독도사랑회 회장

매년 이맘 때가 되면 일본정부와 일본 극우단체들은 대한민국 독도와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위안부 문제 등 날조된 발언으로 대한국민을 자극하고 있다.

일본은 2월 22일을 다케시마의 날을 제정해 활동하고 있다. 반성은커녕 과거사를 왜곡하며 가짜뉴스를 생산하고 있다.

더욱 가관인 것은 이런 역사 왜곡형태에 일본정부가 앞장서고 있다.

심지어 일본 전범기업들은 학자적 양심을 저버린 램지어 교수를 매수해 엉터리 역사논문을 지원하고 있다.

램지어는 일본기업의 알량한 지원금으로 왜곡된 논문으로 일제강점기를 살아온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과 존엄성마저 짓밟는 일에 동조하고 있다.

이를 학문적 견해라며 방조하는 하버드대학 총장의 행태는 학문적 자유라는 장막 뒤에 숨어 교육자적 양심을 저버린 행태라 볼 수 있다.

필자는 일본 행태도 행태지만 우리 정부와 정치권의 처신에 일침을 가하고자 한다.

정치권에는 일본의 역사왜곡과 독도침탈 행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문제에 제대로 항의하고 앞장서는 의원이 과연 몇 명이나 되나?

통한의 세월을 살아온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더 보호하고 지켜줘야 할 자들이 할머니들을 더욱 고통스럽게 했다.

19년째 독도수호 활동을 하면서 황당한 일들을 많이 겪었다. 평소에는 관심조차 없다가 3월이되면 생색내기와 인기 영합주의식 활동에만 치중하려는 일부 정치권이 답답하고 한심하다.

위안부 문제를 위해 활동한다는 정의기억연대에 엄청난 보조금을 지원해 왔던 정부도 국가 사무를 대신하는 독도 단체들에 대해선 ‘예산이 없다’며 등한시하는 걸 보면 독도수호가 정말 힘들고 어렵다는 것을 체감한다.

이제 정부도, 정치권도 국민도 변해야 한다.

정부는 일본과 마찰, 외교적 문제 등을 이유로 독도문제에 미온적이라면 국가사무를 대신해 활동하는 독도단체들에 대해 선별적 지원을 해야 한다.

독도단체들이 국가를 대신해 강력한 대일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정부는 일본과의 과거사문제에 따질 것은 따지고 잘못된 바로 잡아야 한다. 미래세대에 대한 발전적 문제와 아시아 동반 국가로서 함께 가야 할 일이라면 양날의 칼처럼 대응하면 될 것이다.

3·1운동 102주년을 맞아 정부와 정치권은 더는 주변 눈치 보지 말고 독도단체들이 국민적 행동과 활발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적절한 지원과 관심을 보여주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