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사적지 정비사업 돛달아
경주 사적지 정비사업 돛달아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21.03.07 19:34
  • 게재일 2021.0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올해 사업비 167억원 배정
문무대왕릉·경주읍성 정비 완료
“조속한 토지보상 절차 진행키로”
문무대왕릉 인근 상가 정비 전(사진 위)·후 비교 모습. /경주시 제공
[경주] 경주시의 사적지 정비사업이 본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7일 시에 따르면 올해 사적지 정비사업비 167억원을 배정했다.

토지보상 계획을 보면 △손곡동·물천리 유적지 418필지(면적 84만5천35㎡) 42억원 △문무대왕릉 7필지(면적 3천189㎡) 22억원 △낭산 15필지(2만1천725㎡) 19억원 △남고루 4필지(2천95㎡) 10억원 등이다.

이에 앞서 지난해 토지 60필지(6만3천100㎡), 건물 11동에 이어 올해 토지 9필지(1만281㎡), 건물 1동을 매입했다.

그 동안 미관을 해치던 문무대왕릉 인근 상가, 경주읍성 주변 건물도 사들여 지난 1월 철거했다.

통일신라시대 가마와 고분이 집단적으로 남아 있는 것으로 확인된 손곡동·물천리 유적지 84만5천35㎡를 한국마사회 측과 협의해 다음달 중으로 소유권을 넘겨받을 계획이다.

보상 진행이 부진한 곳에 대해서는 연말까지 소유주를 설득, 부지 매입 절차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이 외에도 신라시대 고분이 밀집한 △황남동 △황오동 △인왕동 △노동 △노서동 일대 토지 보상도 신속히 추진할 예정이다.

주낙영 시장은 “토지 소유주들과의 지속적인 소통으로 조속히 보상 절차를 마무리하고 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해 역사문화도시 경주 위상을 정립하겠다”고 밝혔다. /황성호기자

황성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