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대학·지자체·혁신기관 13곳 ‘지역혁신사업’ 공동추진 박차
지역대학·지자체·혁신기관 13곳 ‘지역혁신사업’ 공동추진 박차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21.03.04 20:12
  • 게재일 2021.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협업위 구성 협약식 가져
지역대학·지자체·혁신기관이 힘을 모아 ‘지역혁신사업’ 공동 추진에 나선다. 경북대학교는 4일 교육부의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을 공동 추진하기 위한 지역협업위원회를 구성하고, 상호 협력을 위한 협약식 가졌다고 밝혔다.

지역혁신사업은 교육부가 대학과 지자체 등 지역의 다양한 지역혁신 주체들이 ‘지역혁신 플랫폼’을 구축해 지역 혁신 계획을 추진하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올해 686억원(지방비 30%포함)이 투입되는 대형국책사업으로, 지난달 사업 공모에 들어간 교육부는 오는 5월 복수형 플랫폼 1개를 선정할 계획이다.

이번에 구성한 지역협업위원회는 지역혁신사업의 주요 사항을 심의하고 의결하는 기구로, 권영진 대구시장·이철우 경상북도지사·홍원화 경북대 총장을 공동위원장으로 한다.

참여기관은 핵심분야 중심대학인 대구대와 대구·경북 교육청, 대구·경북 상공회의소,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테크노파크,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지역혁신기관 13곳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총괄대학인 경북대를 축으로 지역 대학과 지자체, 지역 혁신기관들이 본격적인 사업 추진은 물론 지역 발전과 혁신을 위해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사업이 선정되면 지자체, 대학 및 다양한 산업 혁신기관들은 플랫폼을 구축해 지역의 중장기 발전목표와 부합하는 핵심분야를 선정한다.

지역 대학은 핵심분야와 연계한 교육체계 개편 및 지역혁신기관과 협업해 다양한 과제를 수행할 계획이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