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개 시·도 혁신클러스터 2022년까지 1천812억 투입
14개 시·도 혁신클러스터 2022년까지 1천812억 투입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1.03.03 20:19
  • 게재일 2021.0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자부 2단계 사업 본격 착수
대구 바이오헬스·경북 전기차
소규모 맞춤형 과제 지원 추가

대구와 경북 등 지역성장 거점으로 육성하는 14개 시·도 국가혁신클러스터육성 2단계 사업에 총 1천812억원(국비 1천306억원, 지방비 506억원)이 투입된다. 이는 1단계 사업비 1천717억원보다 5.5% 늘어난 것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일 2021년도 국가혁신클러스터육성사업 시행계획을 마련하고, 14개 시·도별 2단계(2021~2022년) 사업에 본격 착수했다고 밝혔다. 국가혁신클러스터육성사업은 1단계(2018∼2020년), 2단계(2021∼2022년), 3단계(2023∼2027년)로 진행된다.

국가혁신클러스터사업은 지리적으로 가까운 지역 혁신 거점들을 연결해 새로운 성장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지역별로 대규모 투자가 필요한 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클러스터 내 기업 유치, 네트워크 구축·운영, 해외 진출 등 사업화를 촉진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추진하게 된다.

14개 시·도 국가혁신클러스터는 △미래차·항공 분야 울산(초소형 전기차), 경북(전기차 부품), 세종(자율차 서비스), 경남(항공 부품) △바이오헬스 분야 대구(지능형 의료기기), 강원(디지털 헬스케어) 전북(스마트 농생명), 제주(화장품 및 식품) △에너지신산업 분야 충남(수소에너지), 광주(에너지 및 미래차), 전남(에너지신산업), 충북(에너지 첨단 부품)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분야 부산(해양 ICT 융합), 대전(스마트 안전산업)이다.

특히, R&D 사업비는 1단계 대비 14.5%가 늘어난 1천134억원(14개 시·도당 81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분야도 대규모 지정과제 이외에 지역기업의 의견반영이 강화된 소규모 수요맞춤형 과제(기업수요 대응 품목만 지정하고 구체적인 목표·방법 등은 기업이 제안)도 추가된다. 비R&D 사업은 투자 유치, 글로벌협력, 사업화 지원 등 공통적으로 지원하는 프로그램 이외에 지역 여건과 수요를 반영한 기술이전 지원 등 시·도별 자율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산자부 관계자는 “혁신도시 지원 등으로 주춤했던 수도권 집중 현상이 최근 다시 심화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번 사업처럼 공간 기반 지원 정책을 통해 지역 혁신 거점들이 국가 균형 발전의 중심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1단계 사업에서는 국비 1천203억원이 투입돼 122건의 중핵기업 유치와 649명의 일자리 창출, 1천446억원의 사업화 매출 발생 등 혁신도시 중심 지역 성장거점화를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 또 기업유치 122건의 38.5%(47건)가 수도권 기업으로 기업의 수도권 집중 완화와 지역산업 활성화에 기여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