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정비요금 조속히 협의” 코로나로 고사 위기 처한 자동차 정비업계 ‘1인 시위’
“보험정비요금 조속히 협의” 코로나로 고사 위기 처한 자동차 정비업계 ‘1인 시위’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21.03.03 20:18
  • 게재일 2021.0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자동차검사정비사업조합연합회 경북자동차정비조합 윤기선 이사장이 3일 자동차보험정비요금을 결정하는 보험정비협의회 개최 지연에 항의하며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사진>

윤 이사장은 이날 ‘국토부의 무책임에 대기업 손보사 살찌우고 영세정비공장 죽어간다’, ‘영세정비업체는 코로나로 한 번 죽고 국토부 무관심에 두 번 죽는다’, ‘국토부는 보험정비 요금을 즉시 결정하라’ 등의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했다. 그는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손배법 시행 이후 2개월이 지난 지난해 12월 16일 자동차보험정비요금을 결정하는 자동차보험정비협의회 구성 및 개최 일정을 잡았으나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이유로 무기 연기했다”며 “정비업계는 국토교통부의 요구로 정비업계 건의안을 제출하고 결과를 기다렸으나 국토교통부의 보험정비협의회 추진이 불투명한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 이사장은 “정비업계는 코로나로 일감이 없는 상황에서 3년 전 결정된 요금을 수수하며 엄청난 경영난을 겪고 있는데 반해 대기업인 보험회사는 수천억 원의 흑자를 내고 있다”며 “보험정비협의회가 지연되면 될수록 보험사의 살을 찌워주고, 영세 정비업소를 폐업 지경에 내모는 결과만 초래한다”고 지적했다.

윤 이사장은 “연합회는 물가 등 인상률을 감안한 정비요금 인상(2017년 대비 2020년 3년 미인상분 8.2%)과 2018년과 2020년에 각각 10%씩 인상된 재료비 20%의 원가보전을 요구했으나 국토교통부는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조속한 대책이 마련되지 않으면 전국 정비업체들이 생존권 확보를 위한 대규모 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경주/황성호기자
황성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