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중구 도심 공사장 안전불감증…낙하물로 시민, 차량 피해
대구 중구 도심 공사장 안전불감증…낙하물로 시민, 차량 피해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1.02.26 14:36
  • 게재일 2021.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중구 도심 공사장 안전불감증…낙하물로 시민, 차량 피해

 

대구 중구 한 오피스텔 공사장에서 콘크리트 타설 중 이물질이 떨어져 지나가는 행인들과 차량이 피해를 입었다.

대구시 등에 따르면 26일 오후 1시께 대구 중구 교동 썬앤빌 오피스텔 신축 현장 20층에서 타설 중이던 콘크리트가 도로와 인도로 쏟아졌다.

이 사고로 행인 수십명과 차량, 인근 상가가 액체 상태의 콘크리트를 뒤집어썼으며, 시민 A씨는 콘크리트 혼합물에 들어있는 쇄석에 맞아 이마에 찰과상을 입었다.

 

또 많은 사람들이 시멘트 혼합물을 뒤집어써 옷이 엉망이 됐고 차랑들과 인근 건물도 콘크리트 혼합물로 뒤범벅됐다.

피해 시민들은 업체 관계자들에게 부실한 공사 현장 관리를 거세게 항의하기도 했다.

공사 현장 관계자는 "콘크리트 타설하던 중 강한 바람으로 혼합물이 날리면서 사고가 났다"고 설명했다.
 
/이곤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