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내년 연기
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내년 연기
  • 김세동기자
  • 등록일 2021.02.25 19:32
  • 게재일 2021.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팬데믹 지속 여파
[영주] 2021 세계풍기인삼엑스포가 코로나19로 1년 연기된다.

25일 영주시와 엑스포 재단에 따르면 해마다 여는 풍기인삼축제를 세계 산업 엑스포로 키우기 위해 2017년부터 4년 동안 행사를 준비했다.

하지만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이 지속함에 따라 관광객 생명과 안전이 먼저다고 판단해 이같이 결정했다.

또 전문가와 시의회 의견 수렴, 정부 방역 지침을 종합 검토하고 엑스포 이사회 의결을 거쳐 2022년 열기로 했다.

시는 당초 인삼엑스포를 9월 17일부터 24일 동안 풍기읍과 봉현면 일대에서 하기로 했다.

엑스포로 생산 유발 2천500억원과 부가가치 1천억원, 일자리 창출 2천800여명과 같은 경제 파급 효과를 낼 것으로 분석했다.

장욱현 시장은 “내년으로 연기한 엑스포가 풍기인삼의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하는 차별화한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준비에 힘을 쏟겠다”고 했다

/김세동기자

kimsdyj@kbmaeil.com

김세동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