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남장사 영산회 괘불도·복장유물 보물로
상주 남장사 영산회 괘불도·복장유물 보물로
  • 곽인규기자
  • 등록일 2021.02.24 20:39
  • 게재일 2021.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지정문화재 제2116호 지정
18세기 후반 불화 기준 작품으로
채색·구성 등 그대로 간직돼 ‘호평’

천년 고찰 상주 남장사에 소장돼 있는 영산회 괘불도와 복장유물이 국가지정문화재인 보물 제2116호로 지정됐다.

남장사 영산회 괘불도는 높이가 11m 정도의 대형불화로, 1776년(정조1)에 조선후기 대표 수화승인 유성(有誠)을 비롯해 경상도 지역에서 활약했던 23명의 화승이 참여해 제작했다.

18세기 후반 불화의 기준이 되는 작품이다. 괘불 제작후 지역 내 기우제 행사 때 일부 손상이 돼 독보적 학술적 가치는 미흡하지만 원래 채색과 장황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짜임새 있는 구성도 높이 평가받고 있다.

석가여래는 화면 중앙에 압도적인 크기로 그려졌으며, 좌우 협시의 중요 존상은 존격에 따라 상승감 있게 배치했고, 사방에는 사천왕상을 뒀다. 용왕과 용녀를 등장시켜 모든 중생이 성불(成佛)할 수 있다는 법화경의 핵심사상을 나타내고 있다. 존격에 따라 신체의 색을 달리해 강약을 조절한 점도 예술성 면에서 높이 평가받았다.

괘불의 복장유물은 총 3점으로 복장낭과 동경, 복장낭 보관함 각 1점이다.

현존하는 복장낭 중 규모가 큰 편에 속하며 보관 상태도 매우 양호하다.

상주시는 괘불과 복장유물 일괄이 모두 전하고, 괘불의 완성도 역시 높아 조선시대 불교회화사와 불교의식 연구에 매우 중요한 사례로 인정받아 보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우리나라 최초의 범패 보급지인 유서 깊은 남장사의 영산회 괘불도와 복장유물이 문화재로서 가치를 높이 인정받아 국가 보물로 지정된 것은 매우 뜻깊은 일”이라며 “앞으로 보물로 지정된 소중한 문화유산이 훼손되지 않고 잘 보존될 수 있도록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상주/곽인규기자 ikkwack@kbmaeil.com

곽인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