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진복 도의원, 울릉도 대형여객선 조속 취항 촉구 시위
남진복 도의원, 울릉도 대형여객선 조속 취항 촉구 시위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1.02.23 20:31
  • 게재일 2021.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진복 경북도의원(울릉)이 23일 대구지방법원 앞에서 울릉도 카페리여객사업 집행정지신청에 대한 법원의 빠른 결정을 호소하며 1인 시위에 나섰다. 이번 시위는 포항지방해양수산청에서 추진해 온 포항~울릉간 카페리여객사업자 선정과정에서 H해운의 집행정지신청과 법원결정 지연 등 조기취항이 어려워진 데 따른 것으로 심문기일인 26일까지 시위를 이어간다.

남 의원에 따르면, 울릉도는 연간 100일 넘게 해상교통이 단절됨에 따라 주민들의 일상생활이 불편하고 특히 지난해부터는 소형여객선 운항으로 그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 남 의원은 “사업 집행정지신청에 대한 법원결정이 하루속히 내려지도록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창훈기자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