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리딩 벤처기업 300개사 육성
경북도, 리딩 벤처기업 300개사 육성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1.02.15 20:19
  • 게재일 2021.0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5년간… 올해 100억 투입
경상북도는 올해부터 5년간 핵심 기술력과 경쟁력을 갖춘 지역 리딩 벤처기업 300개사를 집중 발굴·육성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를 위해, 경북도는 자금 지원 측면에서 벤처기업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는 벤처기업 육성자금을 지난해 40억원에서 올해 100억원으로 크게 확대했다. 앞으로 기술력은 있으나,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유망 벤처·스타트업 기업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지난해 조성한 벤처펀드(800억원)를 활용해 지역 유망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에 적극적인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글로벌 액셀러레이터인 플러그앤플레이 및 국내 대표 액셀러레이터 6개사(티비에스파트너스, 와이앤아처, 아이빌트, 비즈니움, 스마트파머, 컴퍼니에이)등 민간 기관과의 협업으로 글로벌 각국 투자자 및 스타트업, 창업지원 기관이 참여해 투자와 추가 수출계약을 이끌어 내는 등 큰 성과를 얻었다.

올해는 민간 전문 글로벌 액셀러레이터를 활용한 도내 유망 스타트업 및 벤처기업 발굴 및 육성단계 지원, 중소벤처기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한 R&D 개발 및 지원에 집중한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