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행정통합’ 곳곳서 ‘삐걱’
‘대구·경북 행정통합’ 곳곳서 ‘삐걱’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1.02.14 20:14
  • 게재일 2021.0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서 반대 목소리 가장 거세
대구시·편입 걸린 군위군도 반대
열린토론회 시·도민 참여 미지근
공론화위, 일정 2개월 더 연장
안동시의회 건물에 ‘300만 도민의 목소리를 외면하는 대구·경북 행정통합 강력히 반대한다’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안동시의회 제공

지방 위기 극복을 위한 ‘대구·경북 행정통합’이 삐걱대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적극적 추진의사를 밝히고 있지만, 지역의 여론은 쉽게 반등되지 않는 분위기다.

가장 많은 반대가 나오고 있는 곳은 안동이다. 경북도청이 위치한 안동시는 ‘행정통합 이후 안동의 행정학적 위치가 저하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이와 관련, 안동시의회는 최근 건물에 ‘대구·경북 행정통합 결사반대’라고 적힌 대형 현수막을 내걸었다. 뿐만 아니다. 안동시의회는 행정통합 반대 결의안을 통과시키는가 하면, 시의원들은 안동시청과 경북도청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이는 상황이다.

안동시의회 김호석 의장은 “광역단체 간 행정통합이란 거대 담론이 시·도민들의 동의 없이 두 단체장의 독단적 결정으로만 추진되고 있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라면서 “300만 도민의 뜻을 모아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을 반드시 저지하겠다”고 말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문제로 홍역을 앓은 경북 군위군도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신공항 이전과 결부된 대구시 편입 문제가 걸려 있기 때문이다. 군위군은 ‘신공항 부지 선정 합의로 약속받은 대구시 편입 문제가 행정통합과 연계하려 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대구시 여론도 마찬가지다. 대구시의 재정악화 우려에 경상북도가 반박 자료를 내며 진화에 나섰지만, 시민 불안을 가라앉히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다. 지역의 시민단체는 “경북도가 내놓은 재정자료는 단순한 수치만을 기록한 것”이라면서 “면적과 인구, 행정구획에 따른 시·도민 1인당 재정수치는 대구에 불리한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무엇보다 대구와 경북 시·도민의 여론이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관심을 두지 않고 있다. 최근 3차례 열린 시·도민 온라인 열린토론회의 접속인원이 수백 명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이대로 행정통합 문제를 주민투표로 붙일 경우, 투표율 미달 사태가 일어날 수 있다”고 불안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실제로 대구·경북 행정통합 공론화위원회가 활동 시한을 연장한 것도 이 같은 문제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론화위는 시·도민 온라인 열린토론회 이후 공론화 일정인 대토론회, 여론조사, 숙의공론조사는 물론 주민투표와 특별법 제정 등 행정통합 현실화를 위한 마지막 일정도 2개월 더 연장했다.

지역 정치권도 행정통합 문제에 관심을 두지 않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올해 안에 행정통합 논의를 끝내야 한다”고 의지를 나타내는 것과는 반대다.

경북의 한 의원은 “지역 주민들도 관심이 없다”면서 “오히려 반대하는 목소리가 더 크다. 이 상황에서 지역 국회의원이 주도적으로 나서는 것도 어려운 일”이라고 난색을 표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