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의회, 포항시 행정명령 관련 원포인트 임시회 개최 의견 제시
포항시의회, 포항시 행정명령 관련 원포인트 임시회 개최 의견 제시
  • 이바름 기자
  • 등록일 2021.01.29 14:14
  • 게재일 2021.0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오전 열린 긴급 간담회서 논의
29일 오전 포항시의회에서 포항시의 행정명령에 대한 시의회 차원에서의 공식적인 대응책 마련을 위한 긴급 간담회가 열렸다./포항시의회 제공
29일 오전 포항시의회에서 포항시의 행정명령에 대한 시의회 차원에서의 공식적인 대응책 마련을 위한 긴급 간담회가 열렸다. /포항시의회 제공

속보=포항시의 강제적인 행정명령으로 시민들의 불편이 이어지는 와중에도 침묵을 선택했던 포항시의회<본지 1월 28일 6면 보도>가 29일 긴급 의장단 회의를 실시, 포항시를 강하게 질타했다. ‘지방의회 패싱 논란’ 등 이번 사안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포항시의회는 오는 2월 예정에 없던 임시회를 개최해 정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수일간 진행된 행정명령으로 검사 대상인 18만명 중 절반 정도가 이미 검사를 실시, 큰 혼란을 겪은 뒤에야 이뤄진 조치란 점에서 지방의회의 사후약방문식 대응에 진한 아쉬움이 남는다.

포항시의회는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과 백인규 부의장, 각 상임위원회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시 정경원 행정안전국장 등 집행부와 만나 ‘가구당 검사’에 따른 시민 불편사항 등에 따른 포항시의 대책마련을 주문했다.

갑작스런 포항시의 행정명령으로 발생하고 있는 큰 혼란과 불편 속에서 시민들의 대변자인 지방의회가 제 역학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 연일 쇄도하자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한 포항시의회 차원에서의 대응이 이뤄진 것.

시의원들은 준비가 미흡한 상태에서 행정명령을 발동하게 된 것에 아쉬움을 표하고, 지난 4일간 현장에서 시민들과 함께하며 겪은 불편사항을 개선하기 위해 △문진표 작성 간소화 △검체 대기자 현장대기 및 집합 최소화 △현장 대기자 분쟁 등 사고방지 △검체 대기자 분산을 위한 요일제 운영 △자가진단키트 도입 등을 제안했다.

이울러 부득이하게 기간 내 검사를 받지 못한 시민들이 있을 경우에는 별도 검사 등 대안을 마련하도록 하고, 필요하다면 면지역 등 검사 미실시 지역도 추후 검사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검사 소요 재원에 있어서는 정부와 협의해 반드시 국비를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해종 의장은 “코로나 확산방지라는 긴급성은 이해하지만 사전에 시의회와 시민 공감대 없이 추진한 것은 유감”이라며 “가구당 검사를 전국 최초로 실시한 만큼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상황에 유연하게 대처하기 바라며, 주민 불편을 최소화해 더 이상 혼란없이 안전하게 마무리되기까지 시의회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