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형 뉴딜’ 12조원 투자… 일자리 11만 개 만든다
‘대구형 뉴딜’ 12조원 투자… 일자리 11만 개 만든다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1.01.28 20:22
  • 게재일 2021.0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헌재, “공수처 법 조항은 합헌”
공수처장 이첩 요청권도 인정

대구시가 12조원이 투입되는 ‘대구형 뉴딜’을 추진한다. ‘시민중심, 탄소중립 건강도시’를 비전으로 하며, 스마트의료·헬스케어, 미래차·로봇 등 10대 분야·165개 사업이 골자다.

대구시는 28일 “지역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모멘텀 확보와 쾌적하고 건강한 시민 삶터 조성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면서 “산업뉴딜·공간뉴딜·휴먼뉴딜의 3대 전략간 유기적 연계를 통해 2025년까지 일자리 11만 개 창출, 뉴딜혁신인재 1만 명 양성, 온실가스 250만t 감축 목표를 달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대구시는 ‘산업뉴딜’을 통해, 지역산업 전반에 디지털·그린기술을 융합하고 확산함으로써 지역의 미래 성장판을 키우는데 초점을 맞춘다. 대구시는 △디지털 융합 미래산업 성장동력 강화 △전통산업 기술 및 인프라 고도화 △언택트 서비스·콘텐츠산업 육성 △대구형뉴딜 혁신생태계 구축 등 4개 분야 87개 사업에 총 4조7천365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는 미래차구동전장부품 산업(512억원), 지능형 제조혁신로봇산업(1천32억원), 융합형 서비스 로봇산업(422억원), 스마트의료 선도기술 개발(4천200억원), 에너지융복합클러스터 조성 등 그린기술·산업(1천778억원), 대구형 수소경제(2천230억원), 전통산업 디지털융합 고도화(1천857억원), 데이터·AI 활용 성장동력 확충(623억원), 스마트 공정 혁신(5천128억원), 스마트물류(220억원), 미래예측 제조환경(220억원), 생활 밀착형 콘텐츠 개발(2천53억원), 제조빅데이터플랫폼 구축과 뉴딜스타트업 육성(290억원) 등이 추진된다. 대구시는 이를 통해, 일자리 4만 개를 창출할 예정이다.

또 대구시는 디지털·그린기술을 접목해 효율적이고 쾌적한 삶터를 시민에게 제공하는 ‘공간뉴딜’을 위해 △탄소중립 에코공간 △디지털 혁신공간 △초연결·초지능 공간 등 3개 분야 31개 사업에 총 6조577억원을 투자한다.

구체적으로 도심산단 RE100 시범실증(1천억원), 금호강 습지복원 등 수변공간 및 생태복원(1조81억원), 친환경차 보급 확대(3천907억원), 건축물 에코에너지시스템 도입(300억원), 도심융합특구 조성(7천500억원), 서대구역세권 대개발(1조2천600억원), AI 기반 스마트 도시운영 플랫폼 구축(1처438억원), 공유와이파이(40억원)을 시행한다.

‘휴먼뉴딜’은 지역 인재 양성과 안전망 구축을 목표로 한다. 뉴딜혁신인재 1만 명 양성(2천229억원)과 맞춤형일자리 지원(9천121억원), 지역사회서비스 뉴딜사업(782억원) 등 3개 분야 47개 사업에 총 1조2천132억원을 투자된다. 아울러 시민건강을 지키는 스마트의료·헬스케어산업도 육성한다. 이를 위해, 의료빅데이터 플랫폼 구축과 스마트웰니스 규제자유특구와 연계한 맞춤형 웰니스산업 허브 조성, 가상융합·인공지능 기반 차세대 의료기술 개발을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감염병 신속대응 연구개발지원 플랫폼을 구축한다.

뿐만 아니다. 4차산업혁명의 블루오션으로 불리는 뇌산업도 중점 육성한다. 지역의 뇌연구 인프라와 연계해 치매·디지털 중독 등 각종 뇌관련 질환과 뇌 연계 재활공학 등 뇌산업 프로젝트를 중점 추진한다.

이외에도 대구시는 자동차·로봇산업의 성장동력 강화, 제조데이터 중심도시 조성, 시민주도 에너지자립 확대, 탄소중립 에코공간 조성, 도심 통행속도 개선 등을 구현한다는 방침이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대구형 뉴딜은 급속한 디지털 전환, 기후변화 위기, 감염병·고령화 확산 등 다양한 위기에 적극 대응하며, 미래산업 육성과 인재양성, 탄소중립 대응을 통해 도시의 회복탄력성을 높이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앞으로 산학연관 거버넌스에 기반한 연대와 협치, 혁신을 바탕으로 대구형뉴딜이 시민 삶의 질을 높이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곤영기자@kbmaeil.com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