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가 경영여건 15년만에 최고
농가 경영여건 15년만에 최고
  • 연합뉴스
  • 등록일 2021.01.28 18:17
  • 게재일 2021.0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농축산물 수요가 급증하면서 지난해 농축산업 경영 여건이 15년 만에 가장 좋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2020년 농가판매 및 구입가격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해 농가교역조건지수(2015년=100, 이하 기준연도 동일)는 110.2로 전년보다 5.3% 상승했다. 2005년(108.4) 이래 15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농가교역조건지수는 농가판매가격지수(생산 농축산물 72개 품목 가격지수)를 농가구입가격지수(경영활동에 투입된 421개 품목 가격지수)로 나눈 값이다.

이 지수는 2017년 106.6 이후 2018년 105.8, 2019년 104.7로 2년 연속 떨어졌지만, 지난해 급반등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채소 성장기에 일기가 좋지 않아 수확량이 줄어들었고, 코로나19 때문에 수요가 급증했다”며 “농약비 등 비용보다 과일·채소 등의 가격이 더 오르면서 농가의 채산성이 좋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작년 농가판매가격지수는 117.0으로 전년보다 7.2% 뛰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