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원들 힘겨루기에 답답한 구미시
시의원들 힘겨루기에 답답한 구미시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21.01.26 20:20
  • 게재일 2021.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시, 주요사업 추진 앞두고
시의원들간 비방·견제 잇따라
실질적 차질 우려해 ‘전전긍긍’

구미시의 역점 사업들이 구미시의회의 제동으로 차질을 빚고 있다.

구미시는 주요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민관협의회나 실무위원회, 정책위원회, 운영위원회 등의 각종 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6월 30일 기준 구미시에는 감사담당관실, 기획예산과 등 총 34개 과에서 67개 위원회가 구성되어 있다. 위원회에는 구미시의원 22명도 당연직과 위촉직으로 활동하고 있다.

문제는 시의원간 비방과 견제 등 힘겨루기가 상시적으로 이뤄지고 있고 해당 시의원이 소속된 위원회에까지 이어져 각종 사업이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지난해 예산심의 과정에서도 시의원들은 서로 관련된 예산을 두고 ‘이해충돌’, ‘지역구 챙기기’라며 막말과 고성으로 얼룩졌다.

더욱이 일부 시의원들은 자신의 SNS에 상대 의원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그대로 노출시키는 등 감정싸움으로 확대돼 앙금은 더욱 깊어졌다.

어린이집 운영과 관련된 A 시의원이 구미시학교급식지원심의위원회에 위촉된 것을 놓고 집중적인 성토가 이어졌다. 확인 결과 학교급식심의위는 초·중·고, 특수학교의 급식만 취급할 뿐 어린이집과는 무관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산림과의 무을돌배나무특화숲조성 추진위원회에 위촉된 B, C 시의원 역시 지역구라는 이유로 문제가 제기됐지만, 오히려 사업추진에 도움이 된다는 의견이 많다.

토지정보과의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경우 굳이 시의원을 위촉할 필요가 없음에도 공인중개사 경력을 보유한 D 시의원을 위촉시켜 구설수를 자초했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구미시 관계자는 “시의원들간 갈등으로 인한 피해가 현실적인 문제로 나타날까 우려스럽다”며 “지금의 시의원들은 사업차질의 책임을 가장 만만한 공무원들에게 전가될 수 있어 답답한 심정이다”고 토로했다.

그는 또 “각종 시정 현안사업에 관련해 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는 것은 기술적, 합리적 정책수립을 위해서 또는 공정하고 능률적인 운영이 필요한 행정관리 집행을 위한 것”이라며 “위원회에 시의원을 포함하는 것은 사업진행에 있어 꼭 필요한 예산을 확보하기 위함도 있다”고 말했다.

/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