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강 두류공단 매립장 갈등 풀릴까?
안강 두류공단 매립장 갈등 풀릴까?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21.01.25 20:22
  • 게재일 2021.0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가 놓고 찬·반 주민들 대립에
두류공단 환경개선委 중재 나서
조건부 허가 관철될지 귀추 주목

경주시 안강읍 두류공단 폐기물매립장 건설을 놓고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주민갈등 해결을 위해 ‘두류공단 환경개선위원회’가 중재에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고질적인 지역 이기주의로 인해 빚어지고 있는 사회적 갈등을 해결하고자 지역 청년단체들이 나섰다는 점에서 좋은 본보기가 되고 있다.

현재 안강읍 두류공단은 폐기물매립장 허가와 관련해 읍민들 간 무조건 반대와 조건부 허가 등으로 양분된 민심이 오랫동안 서로 대치하고 있다.

환경개선위원회는 지난해 5월 30∼40대 청년 등 150여명의 회원들으로 발족해 두류공단 환경개선과 기반시설조성, 지역발전기금 도입, 환경청결운동 등의 활동을 펼치고 있다.

25일 오전 두류공단 환경개선위원회 홍성대 위원장을 비롯한 회원 30여명은 경주시청 정문 앞에서 ‘시장님. 산업 폐기물매립장 법적 문제가 없으면 인허가해 주시고 두류공단도 환경도 개선해 주십시오’란 현수막을 들고 경주시의 민원해결을 촉구했다.

위원회는 환경오염에 노출된 공단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한 로드맵을 설정하고, 명분에 의해 권리를 포기하는 것이 아니라 권리를 보장하며 상호 이익을 통한 지속 가능한 성장과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방침이다. 그동안 난무하던 각종 의혹과 유언비어를 해소하고, 입주기업에 대한 무조건적 반대만 주장할 것이 아니라 각종 환경오염 유발업체로 구성된 두류공단의 미래에 대한 현실적인 장기계획수립이 절실하다는 것. 이를 위해서는 경주시의 지도 단속도 중요하지만 현재 운영중인 입주업체들의 환경에 대한 인식 제고와 함께 각종 오염물질 발생에 따른 오염원 저감 시설에 대한 설비투자도 함께 병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동안 위원회는 두류공단 환경오염과 관련해 입주업체들에 대한 실태 파악을 비롯해 예방 및 재발 방지를 위한 읍민 의견수렴, 대학교수를 비롯한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기업과 함께 상생할 수 있는 합리적 해결방안 마련에 주력하고 있다.

현재 두류공단은 전체 유휴 부지중 풍산금속이 소유한 약 60만평을 제외한 나머지 약 45만평도 대부분이 기업소유로 밝혀져, 잔여부지에 오염유발업체가 설립을 추진한다면 매번 읍민들은 찬성과 반대로 갈등과 대립이 되풀이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홍성대 위원장은 “우리나라에서 환경오염에 자유로울 수 있는 업종은 거의 없을 것”이라며 “발생하지 않은 일을 미래 예측해서 무조건 반대하는 것도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안강 읍민의힘 관계자는 “두류공단 환경개선위원회는 조건부 허가를 위한 어용단체로 밖에 볼수 없으며 이들의 주장에 대해 논의할 가치조차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위원회는 지난해 12월 김석기 의원 사무실을 방문해 편의시설 지원, 복지증진, 발전기금 출현, 관리감독에 대한 주민참여 등을 조건으로 매립장을 수용하겠다는 입장문을 전달했다.

/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황성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